'유미의 세포들' 방송화면
'유미의 세포들' 방송화면


'유미의 세포들' 방송화면
'유미의 세포들' 방송화면
김고은과 안보현의 한집살이가 끝났다.

지난 23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에서는 유미(김고은 분)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됐다. 현실을 자각한 구웅(안보현 분)이 한집살이를 끝내겠다고 선언해 유미와 구웅 사이에 또 다른 갈등을 예고했다.

유미와 구웅은 함께 지내면서 진심으로 행복했다. 구웅은 유미의 깜짝 프러포즈에 자기 생각도 같다고 말하고 싶었지만, 회사가 어려운 상황에서 대답을 망설일 수밖에 없었다. 민망해진 유미는 얼른 분위기를 전환했다. 구웅의 망설임은 유미에겐 대답이나 마찬가지였다.

그러던 중 루비(이유비 분)의 주도로 열린 와인 파티에서 구웅과 바비(진영 분)가 예고에 없던 만남을 갖게 됐다. 구웅은 아니라는 걸 알면서도 유미에게 친절한 바비가 어딘지 찜찜했다.
'유미의 세포들' 방송화면
'유미의 세포들' 방송화면
며칠 뒤 후줄근한 모습으로 또 다시 바비를 마주친 구웅은 현실을 자각했다. 구웅은 갈 곳이 없어 여자친구 집에서 지내는 자신의 신세가 자존심 상했다. 결국 그는 집에서 나가겠다고 선언했고, 유미는 그의 결정이 자신이 꺼낸 결혼 얘기 때문이라는 생각에 복잡한 마음이 일었다.

마케팅부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유미의 모습은 벅찬 감동을 선사했다.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유미를 응원하는 세포들처럼, 시청자들 역시 유미가 성장하는 매 순간을 함께 울고 웃으며 깊게 공감했기에 그의 새 출발에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유미의 세포들' 방송화면
'유미의 세포들' 방송화면
행복하기만 했던 유미와 구웅의 연애는 현실의 벽을 마주한 순간 조금씩 어긋나기 시작했고, 바비가 관심 있는 사람이 유미일지도 모른다는 추측이 이어지면서 궁금증을 높였다. 시즌1이 단 2회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유미의 로맨스는 어떻게 흘러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