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허재 모교 방문
허재, "생활기록부 보자"는 말에 당항
'가'밭 성적표에 깜짝
사진=KBS2 '갓파더'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갓파더' 방송 화면 캡처


23일 방송된 KBS2 '갓파더'에서는 허재의 모교를 찾은 이순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순재는 허재의 모교인 용산 고등학교를 함께 찾았다. 허재는 “용산고 하면 허재라는 이름이 거론되기 때문에 제가 생활을 어떻게 했고 우승을 몇 번 했고, 어떤 학생이고 선수였다는 것을 자랑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간 이순재에게 잘 보이려고 할 때마다 실수만 하는 모습을 만회하고 싶었던 것,

허재는 학교에 있는 역사관을 찾았다. 그곳에서는 허재가 활약했던 기록들이 남아 있다고. 허재는 “용산고 하면 허재라는 인물이 남아있다”고 자신만만 했다. 역사관으로 향하던 이순재는 ‘지성’이라는 교훈을 발견하곤 “우선 사람이 되라”는 주제로 교장선생님같은 ‘훈화 말씀’을 이어갔다. 이에 허재는 지성보다는 성질이 앞섰던 지난날을 회상하며 반성했다.

드디어 역사관을 찾은 허재는 자신이 우승했을 때 받았던 트로피와 해드프린트 등을 소개하며 뿌듯해 했다. 그런데 핸드프린트 속 허재의 새끼 손가락이 휘어있었다. 허재는 이에 대해 운동하다가 인대가 끊어진 걸 제때 치료하지 못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000년 프로 농구 경기에서 부상을 입었지만 경기를 강행했던 것. 당시 그는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이순재는 허재의 손을 어루만지며 “아버지가 자랑스러우셨겠다”고 칭찬했다.

이순재는 갑자기 "학업은 어땠는지 궁금하다”고 생활 기록부를 보러 갔다. “농구만큼 공부도 잘 했는지 보고싶다”는 이순재의 말에 허재는 크게 당황했다. 그는 ”공부보다는 운동을 잘하는 순서대로 대학을 갔기 때문에 사실 공부보다 운동을 많이 했다”며 “너무 실망 하실까봐 보여 드리기가 좀 민망하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함께 생활 기록부를 열람했다. 먼저 허재의 중학교 성적표는 양호했으나, 특기사항에 ‘협동성 부족’이라고 적혔다. 또한 ‘이기적인 면이 있다. 협동성이 없다”는 글에 이순재는 의아했다. 허재 역시 “농구가 단체 운동인데 어떻게 협동성이 없겠냐”며 잘못 평가됐을 것. 이라고 자신만만했다. 하지만 과거 신문 기사에는 허재에 대해 ’너무 잘해 마구 뛰는 철부지’, ‘팀워크 흐리기도’라고 적혀 민망함을 안겼다.

허재의 고등학교 성적표에는 ‘교우 관계가 원만하다’고 적혔다. 이를 본 이순재는 "교우관계가 원만하다는 것 밖에 없다"며 "수업도 열심히 하는 내용도 나왔어야 했는데 교우관계만 원만하다는 건 먹고 놀았단 얘기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한 성적은 ‘가’가 주를 이뤘다. 이순재는 “‘가’라는 건 집에 가라는 거냐”며 “근데 그 당시 운동선수가 거의 다 그랬을 것"이라고 두둔했다. 그러면서 "교우관계가 원만하다는 건 동료들을 껴안고 지도력을 발휘했다는 것"이라고 칭차했다.

이후 허재는 이순재를 농구장으로 이끌었다. 허재는 이순재에게 시투를 제안했고 이순재는 자신 없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허재가 시범을 보이자 이순재는 공을 집어들었다. 계속해서 실패가 이어졌지만 이순재는 승부욕이 불타오르며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결국 골인에 성공했고 이순재의 얼굴에는 웃음 꽃이 만개했다.

이순재와 허재는 꽃등심을 먹으러 허재가 선수 시절 자주 찾던 식당을 찾았다. 하지만 준비되는 메뉴는 갈비탕 밖에 없었다. 두 사람은 갈비탕을 한 그릇 씩 맛있게 비웠다.

한편 장민호와 김갑수 부자는 이찬원과 함께 놀이공원에 갔다. 이날 생일을 맞은 장민호의 “가족끼리 놀이공원에 간 추억이 없다”는 소원 때문이다. 놀이공원을 방문한 세 사람은 바이킹에 올랐다. 즐겁게 놀이기구를 타는 김갑수, 장민호와는 다르게 이찬원은 비명을 질렀다. 하지만 이후 김갑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사실 장민호를 위해 탄거다. 죽는 줄 알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