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덕수 역
"살 빠졌을 때 잘 생겨 보여"
어머니께 무릎까지 꿇어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허성태가 '오징어 게임'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23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덕수 역으로 출연한 배우 허성태가 출연했다.

허성태는 덕수 목소리로 자신을 소개했고 양세형은 "귀에 사인받은 것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전세계에서 1억 4200만 가구가 시청했다더라"라고 말했고, 허성태는 "나는 20번 정도 봤다. 혼자 7~8번 봤고 가족들이랑 같이 보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허성태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1년 동안 찍었는데 증량을 했다가 장염 때문에 살이 좀 빠졌던 때가 있었다. 그 때 좀 잘생겼었다"라고 엉뚱한 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기를 실감하는 지 묻는 질문에 "SNS 팔로워 수가 그 전에는 1만 명이었는데 200만 명이 넘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허성태는 대기업에 다니던 중 배우를 하고자 도전한 것에 대해 "이 때가 아니면 안 될 것 같아서 그랬다. 어머니에게 무릎을 꿇었다"라며 간절했던 마음을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