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화난 얼굴로 이세희 손목 잡았다


지현우와 이세희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포착됐다.

23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지현우(이영국 역)가 의외의 장소에서 이세희(박단단 역)를 만난다.

앞서 이영국(지현우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은 아이들과 함께 갔던 놀이동산을 계기로 거리가 한층 가까워졌다. 두 사람은 서로를 떠올리며 흐뭇한 미소를 지어 보이는 것은 물론 이영국은 장난감 뱀에 놀란 박단단을 번쩍 안아드는 등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하지만 박단단이 이영국에게 폭탄 발언을 예고한 엔딩을 맞으며 오늘 방송에 대한 관심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23일 공개된 사진 속 분노 서린 표정의 이영국과 깜짝 놀란 박단단의 얼굴이 시선을 강탈한다. 그는 무언가를 따지는 듯 그녀에게 매서운 눈빛을 쏘아 보내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이영국은 박단단의 손목을 낚아채는가 하면, 그녀는 이런 그의 행동에 놀란 기색이 역력해 과연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벌어졌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충격에 사로잡힌 이영국과 눈물을 머금은 박단단이 맨손으로 불판을 닦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입주가정교사 일을 하고 있던 박단단이 대체 왜 고깃집에서 일을 하고 있는지, 미묘한 기류가 감도는 이곳에서 두 사람이 무슨 대화를 나눌지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이영국과 박단단이 또 한 번 관계 변화를 맞는다. 두 사람이 이영국의 집이 아닌 고깃집에서 만난 까닭은 무엇일지, 이들에게 생긴 변화가 오늘 방송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