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소민./사진제공=KBS
배우 전소민./사진제공=KBS


배우 전소민이 새로운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다.

22일 KBS 2TV ‘드라마 스페셜 2021’ TV 시네마 ‘희수’(연출 최상열 / 극본 염제이)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최상열 PD를 비롯해 배우 전소민, 박성훈 등이 참석했다.

‘드라마 스페셜 2021’은 90분 편성의 TV 시네마 4편과 단막극 6편으로 구성된다. ’TV 시네마’의 첫 작품인 ‘희수’는 여섯 살 난 딸을 교통사고로 잃은 부모가 상실감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하루하루를 살아가다 VR로 죽은 딸을 복원시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전소민과 박성훈, 김윤슬의 슬프고도 오싹한 가족애를 그린다.

전소민은 극중 아이를 잃은 엄마 희수 역으로 등장한다. 그는 "친근한 이미지로 많이 생각해 주시는데 그러다 보니 같은 맥락의 역할을 해보는 것도 재밌지만 조금 더 직업, 이미지 적으로 분리를 시키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새로운 연기 도전을 알렸다.

이어 "전혀 다른 이미지를 연기해 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희수를 만나게 됐다"고 덧붙였다.

예능에서 활발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전소민은 동료 이미주에게 연락을 받았다고. 그는 "이미주 씨가 연락이 왔다"며 "언니가 본업을 하는 모습이 너무 멋있게 느껴졌다고 칭찬을 해줘서 기분 좋았다"고 쑥스러워 했다.

'희수'는 22일(오늘) 밤 11시 25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