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스틸컷 공개
아슬아슬 기류
부부 비극 예고
'희수' 첫 스틸 / 사진=KBS2 제공
'희수' 첫 스틸 / 사진=KBS2 제공


TV 시네마 ‘희수’가 전소민과 박성훈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오는 22일 방송 예정인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TV 시네마’의 첫 작품 ‘희수’는 6살 난 딸을 교통사고로 잃은 부모가 상실감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하루하루를 살아가다 VR로 죽은 딸을 복원시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특히 ‘희수’는 KBS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영화 프로젝트 4편 중 첫 번째 작품으로, 애틋한 가족애가 담긴 스토리에 ‘SF공포’라는 새로운 장르를 접목해 이제껏 경험해 본 적 없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19일 공개된 스틸에는 날 선 분위기 속 서로를 바라보는 황주은(전소민 분)과 고태훈(박성훈 분)의 모습이 담겼다. 어딘지 모르게 공허한 황주은의 눈빛, 신경이 곤두선 듯 예민한 고태훈의 표정에서 사랑하는 아이를 잃고 관계의 균열을 맞게 된 부부의 갈등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그런가 하면 황주은은 AI 본체를 소중히 끌어안은 채 어린아이에게 말을 걸고 있다. 사고로 목숨을 잃은 딸 희수(김윤슬 분)와 나이가 비슷한 아이를 바라보는 모습에서 불안감과 위태로움이 느껴진다. 뿐만 아니라 고태훈은 그녀의 이상 행동에 체념한 듯한 얼굴을 하고 있어, 비극을 맞은 한 가정이 파멸되는 과정이 어떻게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렇듯 ‘희수’는 스틸컷에서도 느껴지는 전소민, 박성훈의 호연은 물론 섬뜩하면서도 슬픈 스토리를 예고하며 안방극장을 찾을 준비 중이다.

‘희수’는 오는 22일 오후 11시 25분 첫 방송되며, TV 시네마 4편은 방송일보다 2주 앞서 웨이브와 Btv에서 선공개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