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절친 뜬다
자급자족 도전
리얼 야생 생존기
가수 영탁(왼쪽부터), 이찬원, 장민호/ 사진=MBC 제공
가수 영탁(왼쪽부터), 이찬원, 장민호/ 사진=MBC 제공


트로트가수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 출격한다.

18일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 제작진은 보도자료를 통해 "트로트 가수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안다행'에 출연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방송 일자는 미정"이라고 알렸다.

트로트계 대표 절친 영탁, 이찬원, 장민호는 '안다행'을 통해 100% 리얼 야생에 도전한다. 자연 속에서 펼쳐질 트로트 3인방의 활약에 벌써부터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안다행'은 매주 다양한 분야에서 내로라하는 대표 절친들의 자급자족 섬 라이프를 보여주고 있다. 상상을 초월하는 멤버들의 케미는 물론 광활한 자연과 먹방 등의 향연으로 최근 동시간대 월요 예능 프로그램 중 2주 연속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여기에 '트로트 대세'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하며 시청률 상승 가도에 불을 지필 전망이다.

이날 방송하는 MBC '안다행'에서는 지난주 '혹4'로 뜨거운 화제를 모은 허재, 김병현, 전태풍, 하승진의 두 번째 자급자족 라이프가 그려진다. 특히 전설의 '이게 불낙이야?' 속 주인공인 홍기환 심판이 허재를 찾아올 것을 예고돼 두 사람의 만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