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강 팀과 맞붙었다
"가장 피하고 싶은 팀"
'멀리건' 1샷 주장
'편먹고 공치리'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편먹고 공치리'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편먹고 공치리' 배정남이 잘못된 선택으로 전체에 웃음을 안겼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편먹고 공치리'에는 최강 내 편 전 준결승이 그려졌다.

유현주·차예련 팀은 다른 팀들에게 가장 피하고 싶은 막강 실력 팀으로 지목됐다. 차예련은 검은 공을 뽑았고, 배정남이 검은 공을 고르면 차예련 팀과 대결이 성사되는 순간이었다.

이승기는 "검은 공만 피하면 된다. 흰 공을 하면 희망이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배성남이 뽑은 공은 검은 공으로, 결국 배정남·이승엽 팀과 유현주·차예련 팀의 대결이 이뤄지게 됐다.

유현주는 "안에 다 검은 공만 있는 건 아니겠지?"라고 웃으며 물었고, 박선영은 곧바로 흰 공을 뽑으며 그렇지 않다는 걸 보여줬다.

배정남은 "멀리건 하나만 달라"라며 실력에 근거해 동등한 게임을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현주는 "그래도 모른다"라고 말했고, 이경규는 "이승엽은 전부다 공이 옆으로 간다"라고 지적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