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형에 그 동생?
동생 스펙에 '깜짝'
전투력 넘치는 대결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UDT 출신 화가 육준서가 친동생을 공개한다.

16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74회에서는 강철 형제 육준서와 친동생의 전투력 넘치는 하루가 공개된다.

이날 육준서는 작업실을 찾아온 친동생과 현실 형제 케미스트리로 웃음을 자아낸다. 두 사람은 옷을 빌려 입는 것으로 티격태격하더니, 이내 깜짝 놀랄 형제의 비밀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알고 보니 육준서의 친동생이 형 못지않은 역대급 스펙의 소유자였던 것. 육준서 동생의 신상이 공개될 때마다 매니저 역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과연 동생의 정체는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뒤이어 육준서와 친동생의 자존심을 건 강철체력 대결이 펼쳐진다. 두 사람은 2리터짜리 생수를 가득 넣은 가방을 메고 산을 전력 질주로 올라간다. 뿐만 아니라 엄청난 스피드의 철봉 운동으로 MC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고.

육준서 형제의 전투력 넘치는 대결에 매니저는 "완전 전시 상황이야~"라며 놀라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 174회는 16일 밤 11시 1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