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2' 제작발표회
이지혜 "행복하다고 말 못해"
"아이 강하게 키워야 한다"
'돌싱글즈2' MC 이지혜/ 사진=MBN 제공
'돌싱글즈2' MC 이지혜/ 사진=MBN 제공


MBN '돌싱글즈2' MC 이지혜가 결혼 생활에 대한 조언을 건넸다.

15일 오전 '돌싱글즈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MC 이혜영, 이지혜, 유세윤, 정겨운과 박선혜 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돌싱들의 연애·동거 리얼리티로 안방극장에 신선한 바람을 몰고온 '돌싱글즈'는 오는 17일 시즌2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날 이지혜는 "처음에는 내가 돌싱이 아니니까 제 3자의 마음으로 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프로그램을 하다보니까 내가 돌싱만 아니지 사랑하고 헤어진 감정은 이들과 똑같다"며 "사소한 감정이 하나하나 느껴졌다. 제 3자지만 몰입할 수밖에 없었고 공감이 갔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전 돌싱에 대한 이미지는 나와는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전혀 아니더라. 내 가족 같고 상황이 다른 거지 사람이 다른 게 아니다. 선입견을 많이 깼다"며 "돌싱들도 내 모습 같아서 공감 가고 재밌었다"고 했다.

최근 남편 문재완과 부부 콘텐츠로 많은 사랑을 받은 이지혜는 "알콩달콩한 건 쇼윈도다. 감히 우리는 너무 좋고 행복하다고 말할 수 없다. 어떤 부부도 속사정으로 들어가보면 다 싸운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 마음 같지 않고 나와 다른 사람과 함께 걸어가는 거'라고 생각해야 한다. 나와 너무 달라서 힘들 때가 있지만 다르기 때문에 나의 부족함을 채워주는 부분이 있다. 어떨 때는 나랑 살아줘서 고마울 때가 있다"며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가면서 만난다고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다. 우리도 매일이 고비다"고 강조했다.

현재 임신 중인 그는 "8개월 정도 됐다. 몸이 무겁지만 나와서 일할 수 있고 같이 공감할 수 있는 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교에도 좋다. 이 아이도 알 건 알아야한다. 클래식을 듣는 것보다는 미리 세상을 다 겪어봐야 단단해진다"며 "임산부도 무조건 봐야한다. 아이가 컸을 때 무슨 일을 겪어도 헤쳐나갈 수 있도록 강하게 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돌싱글즈2'는 오는 17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