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 VS 노총각 말다툼
김종민X김민종, "결혼 못한 것 아닌 안 한 것"
김종민, 첫사랑 얘기에 '울컥'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김종민이 가슴아픈 첫사랑 이야기를 공개했다.

5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 김종민, 김민종이 출연해 노총각 케미를 뽐냈다.

이날 이상민은 “김민종과 김종민은 솔로지 않냐 우린 돌싱이고”라며 “어찌됐든 목적은 하나다. 다 가야 되는 사람들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탁재훈은 “우리는 결혼을 안 하는 거라고 할 수 있지만 너네는 못한 거 아닌가?”라고 도발했다.

이에 김종민과 김민종은 “안 한것”이라고 손사례를 쳤다. 김민종이 “안 한거에 더 가깝다”고 강조하자 탁재훈은 “그게 못 한 것”이라고 도발했다.

이어 돌싱이 더 불쌍하냐 노총각이 더 불쌍하야는 화두가 던져졌다. 김민종은 “돌싱이 조금 더 불쌍하기 보다는 처량하지”라고 하자 돌싱포맨은 정색했다. 탁재훈은 “돌싱은 그냥 과거가 있는 것뿐이고 노총각은…”이라고 말끝을 흐렸다.

임원희는 노총각과 돌싱을 명품 가방과 비교했다. 그는 “돌싱은 사람의 손을 타고 가죽이 더 좋아진 반면 노총각은 가방을 뜯지도 않았는데 속이 썩었다”고 마해 두 노총각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어 김종민의 첫사랑 사연이 이어졌다. 김종민은 "고등학교 때 첫키스 상대였다. 고등학교때 나랑 사귀었는데 내 생일파티에 안 오는 거다. 계속 기다렸는데 다른 데 가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알고봤더니 남자친구 생일에 갔다는 거다. 나랑 양다리를 걸쳤는데 생일이 똑같았던 것"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상민이 “그래서 어떻게 했어?”라고 묻자 김종민은 “울었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