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무대에서 '옷 찢는 기술' 공개
김정민, 무대에서 '워~' 하나면 끝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가수 KCM이 트레이드마크인 '옷 찢는 기술'을 공개한다.

7일(토)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최근 프로젝트 그룹 MSG워너비로 활동하며 음원 차트를 휩쓸고 있는 김정민과 KCM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형님학교를 찾아 온 두 사람은 대세다운 입담으로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했다. KCM은 “무대에서 발라드 부르며 옷을 찢은 적 있다”며 다소 특이한 경험담을 전했다. 이어 ‘옷을 잘 찢는 기술’을 공개하며 '손맛이 감겨야 한다' 등 나름대로 체계적인 기술을 전했다.

이를 들은 김정민은 “다 불필요한 행동이다. 나는 무대에서 ‘워~’ 하나면 다 끝난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웃음 MSG를 톡톡히 첨가 한 김정민의 이야기가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정민은 MSG워너비 활동을 위해 시그니처인 ‘목을 긁는 창법’을 바꿔야 했던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또한 이날 KCM은 최근 방송 활동마다 항상 착용 하고 있던 블루투스 이어폰을 끼고 있지 않아 형님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에 KCM은 다소 웃픈(?)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는 후문.

'아는 형님'은 7일(토) 밤 9시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