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3' 성동일./ 사진=KBS 방송화면
'대화의 희열3' 성동일./ 사진=KBS 방송화면


배우 성동일이 자녀 성준, 성빈의 근황이 공개 돼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MBC 예능 '아빠 어디가?'로 사랑 받았던 아이들이 폭풍 성장한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 3'에는 배우 성동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동일은 벌써 중3이 된 성준의 근황을 전했다. 성동일은 "공부하고, 사교육 받고 그런다"라며 "'성선비'라는 별명답게 차분하고 반듯하게 잘 자랐다"고 밝혔다.

이어 성동일은 "둘째 성빈은 발레에 빠져있다"라며 "그런데 잘 못 한다. 좋아서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아빠 어디가?'에서 바이올린을 켜던 성빈의 모습을 떠올려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

특히 성동일은 집에 TV가 없다며 "아이들이 조인성, 공효진, 이광수, 엑소 디오 등이 집에 와도 누군지 모른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방탄소년단 뷔가 딸 성빈의 팬이라며 선물을 보내왔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정작 성빈은 방탄소년단이 누군지도 몰랐다고 전해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성동일은 "뷔가 일본 공연을 다녀오면서 성빈을 위한 선물을 전했다. 이에 감사한 마음으로 사진을 찍어 보내자고 했더니, 성빈은 '뭘 그런 걸 보내'냐고 거부하기도 했다"고 털어놔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성동일은 "우리 아버지들의 반대로만 살면 좋은 남편, 아빠가 된다"고 소신있게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성동일은 "아버지께서 '너는 나처럼 살지 말라'는 걸 가르쳐주고 가셨다"고 말해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대화의 희열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