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성연./ 사진제공=MBN
배우 강성연./ 사진제공=MBN


배우 강성연이 MBN '따라하고 싶은 한 끼-알토란'(이하 '알토란') 새 MC를 맡는다.

MBN은 5일 "강성연이 '알토란' 새 MC로 발탁됐다"면서 "특유의 진솔하고 유쾌한 입담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대표 주부'로서 현실 공감을 불러모으며 시청자들에게 친숙히 다가설 것"이라고 밝혔다.

강성연은 "평소에 '알토란'을 보며 요리 실력을 키워왔다"며 "연년생 아들 둘을 키우고 있는 엄마로, 결혼 9년 차 한 가정의 평범한 주부로서 평소 시청자들이 궁금했던 부분들을 대신 전달하며 속 시원히 짚어주겠다. 오랫동안 많은 사랑을 받은 프로그램인 만큼, 앞으로 더욱 알차고 재미있게 진행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그도 그럴 것이, 평소 강성연은 아무리 바쁘더라도 집안일과 육아만큼은 자신의 손으로 꼭 해야 한다는 천상 주부. 더욱이 가족에게 먹이는 음식만큼은 정성을 담은 집밥이 최고라 자부하는 탓에 두 아이의 엄마로, 또 배우로서 육아와 연기를 병행하고 있다.

실제 강성연은 개편 방송 전 진행된 첫 녹화에서 그간 다져온 요리 지식과 함께 재치 있고 안정적인 진행 실력으로 프로그램을 순탄하게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이와 더불어 매주 건강한 밥상으로 시청자들의 따라 하고 싶은 한 끼를 책임져온 '알토란'이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는다. 2014년 10월 첫 방송을 시작한 '알토란'은 지난해 300회를 넘어서며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온 대한민국 대표 요리 프로그램이다. 새롭게 단장한 '알토란'은 일주일이 행복한 우리 집 밥상을 모토로,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맛있는 집밥 레시피를 전할 예정이다.

강성연이 MC로 새롭게 합류한 '알토란'은 오는 10일 밤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