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남궁민, 대상 영예
'앨리스' 주원, 프로듀서상
'펜트하우스' 9관왕 석권
배우 남궁민 /사진=SBS 캡처
배우 남궁민 /사진=SBS 캡처


'스토브리그'로 백승수 신드롬을 일으킨 배우 남궁민이 '2020 SBS 연기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프리즘타워에서 '2020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남궁민은 배우 한석규, 김혜수, 김소연 등 쟁쟁한 대상 후보를 제치고 대상을 차지했다.

무대에 오른 남궁민은 "사실 제가 어려서부터 엑스트라, 단역 생활을 전전하다가 고정배역을 처음 맡은 게 SBS 드라마"라며 "고정이라고 해봤자 2회 나오고 다음에 또 나올 수 있는 배역이었는데 많은 시간이 흐른 지금 저한테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고 행복하다. 관계자 여러분께 너무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스토브리그'는 저에게 큰 의미가 있었던 드라마다. 한 분 한 분이 소중했고 드라마를 보면서 같이 나왔던 연기자들, 스태프분들 너무나도 예뻐보이고 감사한 마음이었다"며 "드라마를 생각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연출, 감독, 배우의 호흡인데 이번 드라마는 제가 겪었던 것 중에 가장 완벽했다"고 자신했다.

그는 또 "정동윤 감독님은 첫 인상이 너무 키가 크시고 표정이 없어서 무서웠는데, 촬영장에서 좋은 의견을 내면 좋다고 웃어주시고 안 좋아도 웃으면서 말해줬다"며 "그런 확실한 기준이 있었기 때문에 저희 드라마가 색깔이 제대로 입혀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신화 작가님을 생각하면 말씀 드릴 게 많다. 처음 제안 받았을 때 야구 드라마라고 해서 어떤 형식인지 궁금했다. 대본을 다 읽고 나서 바로 작가님을 만나 뵙게 됐는데 그때 눈빛을 잊을 수가 없다.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한 가지 질문을 던지면 열 가지 이야기를 해주셨다. 그 이후의 이야기까지 짜임새 있게 짜오셔서 감동했고, 집에 돌아가는길에 백승수를 어떻게 소화할지 생각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남궁민은 "드라마가 다 끝난 후에 작가님 SNS에서 '내가 쓴 글이 절대 드라마화될 리가 없다'는 낙서를 쓴 걸 봤는데 마음이 안 좋았다. 저의 옛날 모습과 그때 느끼던 감정들과 너무나도 비슷했다"며 "작가님이 틀리셨던 것 같다. 저희 드라마는 이렇게 좋은 드라마가 됐고 제게 이렇게 큰 상을 주셨다. 저한테는 최고의 작가님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나이가 들어가면서 항상 내 편이 되어주는 사람들을 생각하게 된다"며 "어머니가 올해 몸이 안 좋으셨는데 앞으로 계속 건강하시길 바란다. 앞으로 더 열심히 효도하고 싶다"고도 했다. 이어 남궁민은 친구 같다는 형과 여자친구 진아름에게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제가 사실 상을 받고 싶었다. 단순히 상을 수상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공식석상에서 하고 싶은 말이 있었는데 드디어 할 수 있게 됐다. 이 이야기는 꼭 해야겠다"면서 "제가 항상 힘들고 외롭고 절망에 빠져있을 때 주변을 보면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들이 있다. 저의 볼 모습, 못 볼 모습 다 본 사람들인데 바로 저희 스태프들"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배우 주원 /사진=SBS 캡처
배우 주원 /사진=SBS 캡처
프로듀서상은 '앨리스' 주원에게 돌아갔다. 트로피를 손에 쥔 주원은 "새해부터 큰 상을 받았다. 배우에게 자긍심을 주는 상을 주신 것 같아서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앨리스'를 촬영하면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끝까지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게 만들어주신 모든 스태프분들과 배우분들, 정말 행복했고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언제나 제게 큰 사랑을 주시고 지지해주는 부모님, 가족, 회사 식구들, 스태프들, 팬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지금 우리 모두가 굉장히 어려운 상황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데, 요즘 저는 아침에 일어나서 확진자가 몇 명이 나왔고 걱정을 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아마 모든 분들이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올해는 설레는 마음으로, 어떤 행복한 일이 있을까 생각하면서 하루를 시작하고 싶다. 좋은 일이 가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우 김소연, 이지아, 유진 /사진=SBS 캡처
배우 김소연, 이지아, 유진 /사진=SBS 캡처
하반기 최고 화제작 '펜트하우스'는 9관왕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엄기준, 김소연, 이지아, 유진, 봉태규, 신은경, 윤종훈, 박은석 등 주요 배우들이 중·장편 드라마 부문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싹쓸이했다. 김현수도 청소년 연기상을 차지해 힘을 보탰다.

이날 행사는 방송인 신동엽, 배우 김유정의 사회로 마련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상자들은 호명 전까지 분리된 장소에서 대기하고, 퇴장할 때는 새로운 마스크로 교체하는 등 방역을 철저히 준수했다.

창사 30주년 특집으로 펼쳐진 '2020 SBS 연기대상'은 올 한 해 선보인 드라마는 물론, 지난 30년간 방송사를 빛낸 SBS 드라마들을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도 마련됐다. 드라마 '야인시대' OST를 부른 가수 강성은 축하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특히 2021년을 새롭게 이끌어갈 SBS 드라마 신작을 예고하는 티저와 함께 주인공들도 시상자로 등장해 기대를 높였다.

◆ 다음은 2020 SBS연기대상 수상자(작) 명단.

▲대상=남궁민(스토브리그)

▲프로듀서상=주원(앨리스)

▲최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판타지/로맨스 부문: 男 이민호(더 킹: 영원의 군주) , 女 박은빈(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미니시리즈 장르/액션 부문: 男 주지훈(하이에나), 女 김서형(아무도 모른다)

중·장편드라마 부문: 男 엄기준(펜트하우스), 女 김소연·유진·이지아(펜트하우스)

▲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판타지/로맨스 부문: 男 김민재(브람스를 좋아하세요), 女 김유정(편의점 샛별이)

미니시리즈 장르/액션 부문: 男 안효섭(낭만닥터 김사부2) , 女 이성경(낭만닥터 김사부2)

중장편 드라마 부문: 男 윤종훈·봉태규(펜트하우스), 女 신은경(펜트하우스)

▲베스트 커플상= 김민재X박은빈(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베스트 캐릭터상=

남자 부문: 오정세(스토브리그)

여자 부문: 최강희(굿캐스팅)

▲조연상=

남자 부문: 박은석 (펜트하우스), 김주헌(낭만닥터 김사부2)

여자 부문: 진경(낭만닥터 김사부2)

팀 부문: 스토브리그

▲청소년 연기상=

남자 부문: 안지호(아무도 모른다)

여자 부문: 김현수(펜트하우스)

▲신인연기상=

남자 부문: 조병규(스토브리그)

여자 부문: 소주연(낭만닥터 김사부2)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