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에나' 주지훈, 불참
"영화 촬영중, 죄송"
김서형 "내게 영웅들 있었다"
배우 주지훈(위)와 김서형/ 사진=SBS 캡처
배우 주지훈(위)와 김서형/ 사진=SBS 캡처


배우 주지훈과 김서형이 '2020 SBS 연기대상' 미니시리즈 장르·액션 부문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열린 '2020 S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다.

'하이에나'에서 활약한 주지훈은 이날 영화 촬영 때문에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영상을 통해 수상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영상 속 주지훈은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하고 기쁜 한 해였다. 그런데 이렇게 상을 주시니까 몸 둘 바를 모르겠고 감사하다"며 "우선적으로 '하이에나'를 시청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올 한 해는 전 세계가 예기치 않게 힘든 일에 빠져서 다들 어렵지만 새해에는 모두 힘을 합쳐서 마주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영화 촬영을 하고 있어서 아쉽게 참석하지 못했다. 이렇게 영상을 남기게 되어서 송구스럽고 죄송하다. 또 재미있는 드라마 찍어서 직접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여자 수상자는 '아무도 모른다'의 김서형이 차지했다. 상을 받은 그는 "멋진 슈트, 가면, 망토를 두른 히어로는 아니었지만 어린 은호는 차영진한테 영웅이라고 했다"며 "좋은 어른, 아름다운 차영진을 만나 연기하게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6개월간 코로나를 견디며 함께해 준 한 분 한 분의 영웅이 있었다. 모든 스태프한테 감사드린다"며 "SBS에서 12년 만에 상을 받으러 왔다. 너무 감사하다. 류덕환, 박훈, 권해효, 문성훈 등 쟁쟁한 선후배님들과 진심으로 함께 해서 좋았다. 나이를 뛰어 넘어 더불어 함께 살 수 있는 아이와 어른의 이야기와 생각을 남기게 해준 좋은 작품이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코로나로 많이 지쳐있지만 각자 우리 안에 내제된 영웅을 꺼내어 건강하게 이겨내길 바란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