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여신강림', 지난 10일 방송
박유나, 원조 새봄고 여신 강수진 役
버스 치한 잡고 정의의 여신 등극
/사진=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방송화면
/사진=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방송화면


배우 박유나가 정의의 여신으로 변신했다.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다.

'여신강림'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임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이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박유나는 극 중 학교 성적부터 외모, 성격까지 완벽한 새봄고 여신 강수진 역을 맡았다.

지난 10일 방영된 '여신강림'에는 버스 안에서 임주경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하는 남성의 변태 행각을 목격한 강수진이 회심의 일격을 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수진은 몰카를 촬영한 남성의 뒷덜미를 잡았다. 그는 신경질적으로 올려다보는 남성의 눈빛에도 굴하지 않은 채 "변태 새끼야. 사진 찍는 거 다 봤거든?"라며 서늘한 표정으로 맞섰다.

이에 당황한 남성이 줄행랑을 치자 강수진은 놀라운 달리기 실력으로 남성을 추격했다. 하지만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거리에 강수진은 메고 있던 가방을 벗어 투포환 하듯 던졌다. 그렇게 날아간 가방이 남성의 머리를 정확히 강타하며 추격전은 일단락됐다.

남성을 붙잡은 강수진은 근처를 지나던 경찰을 향해 "변태 새끼 잡아가세요"라고 요청했다. 이어 떨어진 가방을 어깨에 걸치며 유유히 버스에 올라타는 등 속이 뻥 뚫리는 듯한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렇듯 박유나는 군더더기 없는 연기로 자연스럽게 캐릭터를 소화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그가 점진적으로 선보일 다양한 매력과 활약에 기대가 더해진다.

한편 '여신강림'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