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들 봉인해제 시킨 삼겹살
공효진, 반전 요리 실력 공개
좌충우돌 공사판 파티
'나 혼자 산다' 예고/ 사진=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예고/ 사진=MBC 제공


10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절친 공효진, 려원과 함께 시끌벅적한 공사판 파티를 열고 삼겹살 먹방을 펼친다.

지난 방송에서 “4명이 고기를 먹는데 4인분을 사 오면 어떡해“라는 공효진의 발언이 화제가 되면서, 여배우들의 공사판 삼겹살 먹방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들은 난장판이 된 손담비의 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젓가락질을 멈추지 못하는 폭풍 먹방을 이어간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요리 솜씨를 뽐냈던 공효진의 실제 요리 실력도 공개된다. 공효진은 김치찌개를 준비하면서 “이 중에선 공장금이라고”라며 요리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 모두의 기대감을 드높인다.

거침없이 묵은지를 끓이는 한편 고추장, 된장을 애타게 찾던 공효진은 ‘마법의 재료’를 꺼내 요리를 이어간다. 하지만 김치찌개를 맛본 려원은 “이게 무슨 맛이야? 오묘한데?”라며 애매한 반응을 드러냈다. 이어 절친들의 맛 혹평이 이어지자 공효진은 “말 잘해. 내 이미지에 뭐가 맞겠어?”라며 귀엽게 응수해 웃음을 안긴다.

이에 그는 포기하지 않고 2차 도전에 나선다. 마법의 재료에 이어 ‘고향의 맛’을 더할 특급 레시피를 더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며 절친들을 함박웃음 짓게 만든다. “달라지지?”라고 위풍당당하게 말하는 공효진은 자칭 ‘공장금’의 자존심을 회복할 전망이다.

MBC ‘나 혼자 산다’는 오는 1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