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조슬기
조슬기


‘상상고양이’가 고양이와의 알콩달콩한 동거로 힐링을 전달한다.

24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CGV에서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상상고양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연출을 맡은 이현주PD를 비롯해 배우 유승호, 한예리, 조혜정, 그룹 마마무의 솔라, 박철민이 참석했다.

‘상상고양이’는 고양이와 인간의 동거를 다룬 인기 웹툰 ‘상상고양이’를 원작으로 한 국내 최초 고양이 소재 드라마다. 각자 다른 상처를 가진 종현(유승호)과 고양이 복길이가 함께 살아가며 서로의 아픔을 치유해 나가는 이야기다.

이현주 PD는 “인생을 살다보면 힘든 순간들이 많다. 나 역시 개인적인 사정으로 휴직을 했었고, PD를 계속 못할 줄 알았다. 그러던 찰나에 고양이를 통해 힐링하고 재활을 경험했다. 이런 힐링을 전하고 싶었다. ‘상상고양이’를 통해 인간과 동물의 감동적인 얘기를 전할 것이다”라고 고양이 소재 드라마 기획 의도에 대해 밝혔다.

주연을 맡은 유승호 역시 “‘상상고양이’가 고양이 혹은 동물들에 대한 인식을 조금이나마 바꿀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라며, “작품이 잘 되는 것도 좋지만, 동물을 사랑하기에 의미있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라고 작품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앞서 ‘상상고양이’는 출연자 조혜정의 ‘금수저’ 캐스팅으로 한차례 논란을 빚은 바 있었다. 논란의 내용은 배우 조재현의 딸인 조혜정이 캐스팅 혜택을 받았다는 것. MBC 에브리원 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해명했지만, 한 번 일어난 논란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았다. 이날 역시 조혜정의 ‘금수저’ 논란 이야기는 빠지지 않았다. 결국 연기를 통해 자신을 스스로 증명하는 수밖에 없다.

어렵게 입을 연 조혜정은 “촬영 당시 논란이 일었다. 일단 촬영에 집중하고 속상한 건 끝나고 하기로 다짐했다”며, “아버지(조재현)는 늘 그랬듯이 오디션에 간 사실도 모르셨다. 논란에 대해서는 언젠가 겪어야 할 당연한 일이라 조언해주셨다”라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조혜정과 연극으로 남다른 인연을 맺어온 박철민 역시 “논란이 일었을 적, 나 역시 힘들었다. 댓글을 보니 내가 뒤에 있다고 하더라”라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어 박철민은 “많은 무명 연기자들은 아직도 일을 갈망한다. 연기자는 많은 사람들의 박수와 사랑을 받고 싶어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무명시절이 굉장히 힘들다. 그런 후배들을 생각하며 네가 겪고 있는 일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조혜정에게 충고했다. 이번 일을 딛고 조혜정은 더욱 단단한 배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슬기
조슬기
이날 제작발표회장에서는 힐링의 주역인 고양이 복길이가 등장했다. 복길은 깜찍한 자태를 뽐내며 현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허나 카메라 플래시에 겁을 먹은 복길은 금방 퇴장해야만 했다. 고양이 복길의 등장은 잠깐이었지만 현장의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며 힐링을 전파했다.

이날 유승호는 복길이와의 호흡에 대해 “처음엔 동물이랑 호흡한다는 게 참 어렵더라. 촬영이 진행될수록 복길이가 현장에 익숙해져갔고, 점점 자연스럽게 행동하게 됐다. 나중엔 이상하기까지 하더라. ‘얘가 왜 이렇게 잘하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촬영 후반부로 갈수록 아름다운 장면이 많이 나왔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고양이 복길이를 통해 힐링을 전달할 ‘상상고양이’는 24일 오후 8시 50분에 MBC 에브리원을 통해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