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타서 이빨 밖에 안보일듯” 샤이니 키→태민, 인종 차별 발언 논란[TEN이슈]


그룹 샤이니 멤버 키와 태민, 제작진이 인종차별적 발언에 대해 사과문을 올렸다.

29일 키는 "저의 부적절한 말과 행동으로 인해 불편한 마음과 상처를 받으신 분들이 계실거라 생각하니, 그저 죄송한 마음 뿐입니다"라며 한글과 영문으로 사과글을 게재했다. 이어 "앞으로는 제 언행으로 인해 불편하시지 않도록 더욱 주의하겠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태민 역시 "콘텐츠에 담긴 저의 말과 행동으로 인해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앞으로는 언행에 더욱 신중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샤이니를 담당하는 프리즘 프로덕션 측은 "샤이니 채널에 업로드된 콘텐츠의 일부 내용으로 인해 불편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라는 공식 입장을 게재했다. 이어 "멤버들이 대화하는 모습을 리얼하게 담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말이 포함되었고, 해당 부분은 문제 인지 후 즉시 삭제 조치하였습니다"라고 밝히며,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전하며, 멤버 키와 태민도 세심하게 생각하지 않고 말한 부분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콘텐츠를 제작할 때, 좀 더 경각심을 가지고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키는 샤이니의 공식 유튜브 채널 예능 '샤.계.한'에는 첫번쨰 에피소드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태민은 민호에게 "형이 골프 치고 나서부터 흰 자랑 이빨밖에 안 보인다"고 했고, 키 역시 "왜 이렇게 탔냐"며 검게 그을린 민호의 외모를 타박했다. 이후 해당 영상을 시청한 해외 팬들은 키와 태민이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