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탈세 의혹' 야옹이 작가, "일부 항목에 세금 부과…법인카드·차량 사적 사용 무혐의"


탈세 의혹에 휩싸였던 웹툰작가 야옹이(본명 김나영)가 해명에 나섰다.

야옹이 작가는 11일 "저는 이미 2022년 11월 16일에 1인 법인에 대한 국세청 세무 조사가 나와 성실히 조사에 임했고, 그 결과 저의 법인 카드 및 차량에 대한 사적 사용 혐의가 없음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잘못 처리한 일부 항목에 대해서는 세금이 부과된 사실이 있다. 분명 저의 책임이며 세심하지 못해 발생한 잘못"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독자들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야옹이 작가는 "현재 출판업과 웹툰 업계에 대한 부가가치세 관련 법적인 해석에 논쟁이 있어 전문 회계사의 조력을 받아 적극적으로 소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추후 활동하면서도 납세 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스스로에게 더 엄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연합뉴스TV는 국세청이 연예인, 웹툰 작가, 유튜버 등 약 80여 명에 대한 탈세 혐의롤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기 웹툰 작가 A씨는 회삿돈으로 수 억원대의 슈퍼카를 샀다. A씨는 저작물을 법인에 공급하며 세금계산서를 발행하지 않아, 부가가치세를 탈루했다고 알려졌다.

야옹이 작가는 웹툰 '프리드로우' 작가 전선욱과 지난해 12월 결혼했다.

◆ 이하 야옹이 작가 글 전문

안녕하세요. 야옹이 작가입니다.
제 작품을 즐겨 봐주시는 독자님들께 최근 언론 보도와 관련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독자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저는 이미 2022년 11월 16일에 1인 법인에 대한 국세청 세무조사가 나와 성실히 조사에 임하였고 그 결과 저의 법인 카드 및 차량에 대한 사적 사용 혐의가 없음을 인정받았습니다.

하지만 잘못 처리한 일부 항목에 대해서는 세금이 부과된 사실이 있습니다. 분명 저의 책임이며 세심하지 못해 발생한 잘못입니다. 독자님들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이겠습니다.

현재 출판업과 웹툰 업계에 대한 부가가치세 관련 법적인 해석에 논쟁이 있어 전문 회계사의 조력을 받아 적극적으로 소명하고 있습니다.

추후 활동을 하면서도 납세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스스로에게 더 엄격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