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연, '더 글로리' 기상캐스터 박연진役 장점 "딕션 좋다는 칭찬 감사"


배우 임지연이 딕션이 좋아졌다며 행복 미소를 지었다.

25일 임지연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유튜브에는 '임지연 배우의 24시간을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임지연은 한 패션지 촬영을 위해 이동하면서 "보통 차에서는 빈속으로 가는 경우가 많아서, 밥을 안 먹고 차에 타기 때문에 보통 뭘 먹는다"며 "젤리같은 거, 과자 같은 걸 먹는다. 대본 보면서 입에 뭘 넣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젤리를 소개하기도 했다.
임지연, '더 글로리' 기상캐스터 박연진役 장점 "딕션 좋다는 칭찬 감사"
임지연은 또 '딕션이 좋더라'는 '더 글로리' 속 반응에 대해 "연진의 딕션 열심히 연습했다. 기상캐스터고 하다보니까"라며 "기상캐스터 신을 몰아서 찍었기 때문에 완벽하게 준비해야 했다. 몇 달 동안 중얼중얼하며 돌아다녔다"고 말했다.

그는 "많이 보고, 많이 읽어보는 수 밖에 없다"며 "제가 사실 딕션이 좋은 배우가 아니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서 처음 들었다. 그런 말씀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미소 지었다.

임지연은 "연습을 많이 해서 지금 하라고 해도 할 수 있을 거 같다"면서 '더 글로리' 속 박연진의 기상캐스터 연기를 즉석에서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임지연은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복 김은숙 연출 안길호)에서 학교폭력 가해자 박연진 역을 맡아 크게 주목받고 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문동은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3월 10일 시즌2가 공개된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