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갈매기' 아르까지나 역 소유진 인터뷰
소유진 /사진제공=소피엠
소유진 /사진제공=소피엠


배우 소유진이 이순재 연출작 연극 '갈매기'로 관객과 만나고 있는 소감과 함께 드라마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21일 개막한 '갈매기'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극작가 안톤 체홉의 희곡을 원작으로 한 작품. 인물들 간의 비극적인 사랑과 처절한 갈등, 인간 존재의 이유와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이야기다.

소유진은 극 중 아르까지나 역을 맡았다. 아르까지나는 한 시대를 풍미했던 여배우이자 젊은 유명작가와 사랑에 빠진 인물. 그는 일명 '소르까지나'로 불리고 있다.

많은 사람이 소유진의 이름을 떠올린다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인물이 바로 남편 백종원일 것이다. 소유진은 2012년 요리연구가 백종원과 결혼,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사진=소유진 SNS
/사진=소유진 SNS
하지만 소유진은 배우로 시작했고, 지금도 연기에 대한 갈망이 크다. 배우 뿐만 아니라 MC, 예능, 육아까지 그 무엇 하나도 놓치지 않고 싶어하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불리기에 충분하다. 여전히 연기에 목마른 소유진을 텐아시아가 만났다.

소유진은 2021년 '리어왕'을 시작으로 '82년생 김지영', 지금 공연 중인 '갈매기'까지 3연속 연극 작품을 선택했다. 그는 "연극을 선택한 이유는 아이들이 제일 크다. 드라마, 영화는 스케줄이 정해지면 장소 섭외 등 변동이 많다. 아침에 나갔다가 밤에 들어오는 일이 많다. 하지만 연극은 연습 시간, 공연 시간이 정해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첫째와 둘째가 이제 초등학교 2학년, 1학년이다. 연극을 하지 않으면 아이들을 더 잘 볼 수 있겠지만, 저는 일을 하고 싶어하는 스타일인 것 같다. 일을 하고 싶은데, 일에 메여버리면 아이들에게 미안할 것 같았다. 그래서 연극을 선택하게 됐다. 초등학교 1, 2학년일 때 아이들이 자리를 잡아야 하고, 엄마의 손이 많이 가지 않나. 그런데 내 일을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덧붙였다.

소유진은 "그래서 출퇴근을 하는 엄마처럼 아이들에게 미션을 주고, 저는 제 일을 하고 시간대 별로 계획적으로 움직일 수 있어서 좋다. 연극을 하면 일을 계획적으로 정확히 할 수 있기에 남편도 아주 만족하고 있다. 공연 스케줄을 남편에게 보내주면 '왜 전화를 안 받아?'라고 하기 보다 '지금 공연장에 있겠구나'라고 알 수 있다. 서로에게 안정적이다. 그래서 연극을 연달아서 하게 됐다. 아이들도 케어하면서 연기를 하는 게 즐겁더라"며 웃었다.
/사진=소유진 SNS
/사진=소유진 SNS
"연극을 좋아한다"는 소유진. 그는 "연극을 선택한 이유에는 '좋아한다'는 것을 베이스로 깔려 있는 거다. 무대 연기 했을 때 느낄 수 있는 희열이 좋다. 물론 드라마도 좋고, 하고 싶다. 우리가 바쁜 와중에 TV는 언제든지 끄고 볼 수 있지 않나. 그런데 연극은 무대 두 시간을 보기 위해 친구랑 날짜를 잡고 공연 보기 전에 밥을 먹고, 공연을 본 뒤 다시 집으로 가는 발걸음까지 같이 함께 하는 거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를 위해 시간을 많이 빼야하는 일이지 않나. 앉아서 함께 호흡을 할 수 있다는 게 좋다. 그렇기에 무대가 더욱 소중해졌다. 관객과 함께 이러한 시간을 나눈다는 것을 통해 내가 살아있다는 것을 느낀다. 관객에게 받은 에너지로 아이들한테 더 잘하게 된다. 엔돌핀이 돈다고 하지 않나. 좋은 기운을 아이들한테 더 나눠줘야 더 좋은 엄마가 되지 않나 싶다. 극장을 찾아주시는 관객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 관객들은 배우들에게도 다 선물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소유진은 "무대도 좋지만, 드라마도 하고 싶다. 드라마 출연도 열려있다. 저도 이것저것 안 가린다. 지금 시대극을 하고 있으니까 농담으로 '판타지를 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 무대 위에서 공연을 끝내면 타임머신을 타고 집으로 가는 것 같다. 지금처럼 시대극도 좋고, 사극도 좋고, 판타지도 좋다. 모든 장르가 다 좋다"고 강조했다.

한편 소유진이 출연하는 연극 '갈매기'는 오는 2월 5일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