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세 연하♥' 배윤정, 강지영과 10년 만에 일하러…"언제 이렇게 컸니?"


댄서 배윤정이 카라 강지영을 응원했다.

배윤정은 14일 "10년 만에 함께 일하러 가는 길. 뭔가 너무 성숙해진 지영이를 보고 예쁘기도 하지만 마음이 울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중학생 때 만나 아직 이렇게 함께한다는 게 설레기도 하지만 기분이 묘하네. 우리 재밌게 있다 오자!!"라고 덧붙였다.
'11세 연하♥' 배윤정, 강지영과 10년 만에 일하러…"언제 이렇게 컸니?"
배윤정은 "그리고 이번 앨범 카라 너무 멋져서 뿌듯하고 감동이었다 #막둥이깡지 #언제이렇게컸니 #카라포에버"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영상 속에는 배윤정과 강지영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기내 안에서 다정한 모습으로 셀카를 찍었다.

배윤정은 2019년 11살 연하 축구 코치와 결혼,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