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故 마이클 잭슨 전 아내, 심장마비로 사망 "복통 호소하다 쓰러져"


전설의 가수 엘비스 프레슬리의 외동딸 리사 마리 프레슬리가 심장 마비로 사망했다.

13일 리사 마리 프레슬리는 심장 마비로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세상을 떠났다.

이날 연예매체 TMZ는 “리사 마리가 복통을 호소하다 침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려졌고, 이를 가정부가 발견했다”며 “집에 같이 살던 전 남편 대니 커프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이후 LA웨스트힐스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다급했던 상황을 전한 바 있다.

리사 마리는 사망 불과 이틀 전인 지난 10일 베버리힐스에서 열린 ‘제80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당시 엘비스 프레슬리의 삶을 다룬 영화 '엘비스'에 출연한 오스틴 버틀러가 영화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는데, 리사 마리는 감동적인 수상 소감을 말하는 버틀러를 보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어머니 프리실라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아름다운 딸 리사 마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하게 돼 마음이 무겁다"며 "그는 내가 아는 사람 중 가장 열정적이고, 강하고, 사랑스러운 여성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앞서 리사가 엘에이 카운티의 칼라바사스 자택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되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알렸고, 수 시간 만에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고 <에이피(AP)통신>이 보도했다.

배우 레아 레미니는 “리사 마리 프레슬리의 부고에 가슴이 아프다, 이제는 아버지와 아들의 옆에서 편안하게 쉬기를 바란다”고 자신의 SNS에 애도의 뜻을 밝혔다.

그는 9세 때 아버지를 여위고 다사다난한 인생을 살아왔다. 리사 마리 프레슬리는 니콜라스 케이지, 고 마이클 잭슨, 다니 키오, 마이클 록우드 등 4명과 결혼 생활을 한 바 있다.

첫 번째 결혼에서 난 큰딸 라일리 키오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에서 케이퍼블 역으로 활약한 배우이다. 고인의 아들 벤자민 코프는 2020년 27살 때 권총 자살로 먼저 세상을 떠났다. 네번째 결혼에서 얻은 쌍동이 딸 하퍼와 핀리 록우드도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