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1380만원 구매' 중고 트럭 운전대 오르자마자 "배터리 방전" 헛웃음


한혜진, '1380만원 구매' 중고 트럭 운전대 오르자마자 "배터리 방전" 헛웃음
한혜진, '1380만원 구매' 중고 트럭 운전대 오르자마자 "배터리 방전" 헛웃음
한혜진, '1380만원 구매' 중고 트럭 운전대 오르자마자 "배터리 방전" 헛웃음
사진=한혜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한혜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한혜진이 지하 주차장에 세워둔 트럭의 배터리가 방전되면서 당혹스러워했다.

10일 한혜진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혜진 트럭 사자마자 운전 포기할 뻔한 이유 (장거리 운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한혜진은 서울 집의 지하 주차장에서 인사하는 것으로 영상을 시작했다. 한혜진은 앞서 1380만 원에 구매한 중고 트럭을 가리키며 "이 아이가 빌라 주차장에서 욕을 많이 먹고 있다. 빨리 빼서 강원도로 이사를 시키도록 하겠다"며 강원도 시골집으로 이동을 준비했다. 한혜진은 트럭의 이름을 "해리포터"라고 지었다며 "해리포터와 함께 얼음 왕국으로 떠나보자"며 차에 올랐다.

운전석에 앉은 한혜진은 계기판을 보더니 "시동 안 걸린다. 이거 실화냐"며 당황스러워했다. 정비소 사장님에게 전화를 건 한혜진은 "지하 2층에 세워놨는데도 방전됐다"고 조언을 구했다. 사장님은 "제가 배터리 싸놓으라고 하지 않았냐. 싸놓으셨냐"고 물었다. 한혜진은 "강원도에서 하라는 건 줄 알았다"며 "어떻게 해야 하냐"면서 난감해했다. 앞서 "(정비소에서) 문자 왔더라. (방전되니까) 배터리 꽁꽁 싸놓으라고. 근데 지하는 따뜻하니까 괜찮다"고 자신했던 한혜진은 허탈함에 헛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하는 수 없이 잠시 집에 올라와 보험사를 기다리기로 한 한혜진은 소파에 드러누우며 연신 "짜증난다"고 소리쳤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