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원, 아내에게 의도적 접근, 주기적 만남"
최정원, 개인 SNS 비공개 전환…몸 숨기고, 입 닫아
'사생활 논란' 김정훈…비슷한 서사 그린 두 사람.
최정원 / 사진=텐아시아DB
최정원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유엔(UN) 출신 최정원이 '불륜 의혹'에 휩싸였다. 유엔이 또다시 '사생활 구설'에 놓였다. 멤버 김정훈 역시 전 여자친구와의 문제로 논란을 일으켰다. 두 사람 모두 비슷한 이유로 과거의 영광을 잃고 있다.

이번 논란은 최정원 불륜 상대의 남편을 통해서다. 최정원이 유부녀와 밀회를 가졌고, 가정을 파탄시켰다는 것. 최정원은 이번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최정원은 10일 "유튜브에 나온 내용은 제보자 측의 의견만을 토대로 나온 기사"라며 "연인이 아니었으며, 어렸을 때 가족들과 친하게 지내던 동생"이라고 설명했다.

불륜 의혹이 불거진 것에 대해서는 "오랜만에 반가운 마음으로 안부차 두 세번 식사를 한 정도"라며 "가족, 일, 아이 이야기 등 일상적인 안부 대화를 나눴다"라고 전했다.

또한 '잠자리를 가졌다'라는 주장에는 "불미스러운 일은 절대 없었다"라며 "제보자는 수차례 저에게 폭언, 협박을 했고, 책임을 저에게 전가해 돈을 받아내겠다는 공문까지 보내왔다. 추후 법정조취를 취할 생각"이라고 했다.
김정훈 / 사진=텐아시아DB
김정훈 / 사진=텐아시아DB
유엔의 '사생활 구설'은 익숙한 이야기다. 앞서 김정훈이 전 여자친구와 소송을 벌였기 때문이다. 김정훈이 전 여자친구에게 '임신중절'을 요구했다는 의혹이 일면서다.

전 여자친구는 자신이 임신하자 김정훈이 연락을 끊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집을 구해주겠다 했지만, 임대보증금을 주지 않았다고. 이에 김정훈을 상대로 약정금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다만 전 여자친구가 소취하서를 법원에 제출하며 소송이 일단락 됐다. 김정훈이 전 여자친구의 아이가 자기 친자일 경우 책임지겠다고 하면서다. 하지만 김정훈은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엄친아' 이미지에 바른 청년 캐릭터를 줄곧 보여준 김정훈. 사생활 폭로는 연예 활동에 지장을 줬고, 현재까지 모습을 보기 어렵다.

'사생활 논란'에 '불륜 의혹'까지 자극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모두 유엔 멤버들의 이야기다. 제대로 해명하지 않으면 영원한 꼬리표가 된다.

최정원이 자신의 입장을 밝혔지만, 완전히 소명된 것은 아니다. 제보자의 주장은 어디서 시작됐는지, 제보된 내용에서 불륜 사실을 인정한 아내 등 최정원이 해결할 과제로 남아있다.

최정원에게는 김정훈이라는 완벽한 조언자가 있다. 비슷한 논란에 어떻게 행동하면 안 되는지 알고 있을 터. 자신의 입장을 밝힌 최정원. 억울함을 표한 그가 김정훈과 같은 서사를 그려갈지 주목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