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신장 투석+이사' ♥박지연 놔두고…둘째 子 졸업식 혼자 참석


개그맨 이수근 아내 박지연이 초등학교 졸업한 둘째 아들 소식을 전했다.

박지연은 6일 "맑은 오늘 둘째가 초등학교를 졸업했어요! 우리 집처럼 졸업식 가신 분들 많으시겠죠? 다들 축하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이태서, 네가 중학생이 된다니! 엄마는 투석에 이사에 아빠 혼자 다녀온 졸업식이지만 최고의 추억으로 태서한테 기억됐으면 해. #졸업축하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수근과 둘째 아들 태서의 모습이 담겼다. 이수근은 학사모를 쓰고 아들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또한 예절상과 졸업장을 들고 있는 아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기도. 박지연은 신장 투석과 이사로 인해 아들의 졸업식에 직접 가지 못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지연은 이수근과 2008년 결혼,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