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프로파일러이자 범죄심리학자인 표창원 소장이 기획한 추리 동화가 나온다.

'이웃집 프로파일러 하이다의 사건 파일'은 시리즈물이다. 1권 ‘낙인찍힌 아이’는 존재감 없던 소녀 하이다가 휴대폰 도난 사건의 범인으로 누명을 쓴 친구를 위해 용기를 내어 진짜 범인을 추리해 내는 이야기다.

이웃집 프로파일러 ‘하이다’는 영국엔 ‘셜록 홈스’, 일본엔 ‘명탐정 코난’이 있는데 왜 우리에겐 그런 추리 강자 캐릭터가 없을까? 하는 질문에서 탄생한 캐릭터다. 기획자 표창원 소장은 “우리나라 어린이들이 ‘한국 추리 소설, 한국 탐정 캐릭터, 한국 프로파일러 이야기’를 통해 꿈을 키우고, 정의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이 책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또한 하이다를 탐정이 아닌 프로파일러로 기획함으로써, 누군가의 진심을 끌어내는 새로운 추리의 재미를 함께 느끼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시리즈는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사건을 모티브로 삼는다. 무섭지 않고 재미있게 이야기를 구성했다는 설명.

이 책은 어린이들이 ‘프로파일링’이라는 어렵고 전문적인 기법을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프로파일러는 우연의 요소가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탐정에 비해 보다 증거에 기반한 ‘객관적이고 논리적인 추리’를 보여주는 수사를 펼친다. 시리즈의 주인공인 ‘221 비밀 수사대’의 어린이 수사대원들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이런 특징이 생생하게 그려진다. 특히 미래의 프로파일러를 꿈꾸는 어린이 독자들에겐 반가운 책인 이유.


한편, 작품 속에서 아이들의 추리 멘토로 등장하는 등장하는 표 소장은 평소 엄격하고 근엄했던 이미지와 달리 푸근한 삼촌같은 반전 매력으로 독자들에게 한걸음 더 다가간다. 시리즈는 앞으로 어린이 프로파일러 이다가 221 비밀 수사대와 함께 진짜 프로파일러로 성장해 가는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동화가 끝난 후에는 표창원 소장이 쓴 ‘표 소장의 추리 매뉴얼’을 통해 추리 용어와 상식, 배경지식도 얻고, 퀴즈를 통한 실전 추리 연습도 가능하다. 책을 통해 어린이 독자들이 풍부한 상상력과 매서운 논리력, 그리고 추리력까지 자연스럽게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웃집 프로파일러 하이다의 사건 파일 ① 낙인찍힌 아이>에는 특별 사은품으로 친구들끼리 추리력을 한층 더 갈고 닦을 수 있는 ‘마피아 게임 카드’도 수록되어 있다.


한편 기획자 표창원 소장은 전 경찰대 교수, 범죄학자, 범죄심리학자 등 다양한 타이틀을 지닌 대한민국 대표 프로파일러다. 표창원범죄과학연구소(PICS)를 운영하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