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선빈이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오케이 마담'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선빈이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오케이 마담'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선빈이 법정에서 거짓 증언을 했다는 보도에 즉시 입을 열었다.

이선빈은 4일 "이 새벽에 무슨 일이죠?"라며 "아니 법정에서 거짓 증언을 했으면 처벌을 받아야지. 논란으로 되겠어요? 논란을 만들고 싶으신게 아닐까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선빈은 "저 때문에 상장 폐지요? 제가 그렇게만 얘기를 했다고요?"라며 "그 회사에 대해서, 저 재판 건에 대해서 더 깊이 알아보시고 기사 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사진 = 이선빈
/사진 = 이선빈
이날 한 매체는 이선빈이 전 웰메이드 예당 회장 변 모씨가가 2021년 전 더블유와이디엔터테인먼트 대표 서 모씨를 공갈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서 더블유와이디 소유권에 대한 법정 증언을 4년 만에 180도 번복해 판결에 영향을 미쳤다며 '법정 거짓 증언 논란'을 제기했다. 더불어 이선빈의 거짓 증언 탓에 이매진아시아(웰메이드 예당 후신)가 상장폐지되며 그 피해가 투자자들에게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이에 이선빈은 이매진아시아의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결정이 된 과거 기사를 공유하며 "이러한 이유로 상장폐지가 되었다고 합니다"라고 썼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