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원, 태양도 질투하는 비주얼 부부..."등이 뜨거움"


이혜원, 태양도 질투하는 비주얼 부부..."등이 뜨거움"
축구 선수 출신 안정환과 미스코리아 출신 CEO 이혜원이 일상을 전했다.

2일 이혜원은 "안느 마스크 잠깐 빼라니 이렇게 내리는 아저씨"라며 "등이 뜨겁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결혼 22년 차에도 여전히 신혼부부 같은 안정환, 이혜원의 다정한 모습이 보는 이의 부러움을 유발한다.

한편 이혜원은 전 축구선수 안정환과 2001년에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