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손호준 등 생각엔터 식구 총출동했다…웃음·감동 모두 담아낸 ‘생SHOW’


생각엔터테인먼트의 레이블 콘서트 ‘생SHOW’가 크리스마스 이브를 완벽히 책임졌다.

지난 24일 오후 5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4홀에서 개최된 ‘생SHOW’가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서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개그맨 허경환, 김원효, 가수 금잔디, 정다경, 한혜진, 영기, 안성훈, 강예슬, 배우 문희경, 김광규, 전 아나운서 출신 김선근 등을 비롯해 스페셜 게스트 신유가 함께해 더욱 풍성한 무대를 완성했다.

1950년도부터 1990년까지 그때 그 시절 추억을 본격 소환한 콘서트 ‘생SHOW’에는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가요와 정통트로트 등 히트곡 메들리부터 각 막의 스토리를 잇는 연극까지 함께 펼쳐져 연말연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공연 브랜드의 탄생을 알렸다.

특히 ‘생SHOW’에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인 생각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이 출격한 만큼 무대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볼거리 또한 제공했다. ‘추억 소환 콘서트’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생SHOW’는 전쟁 때문에 엄마와 헤어진 딸(1950), 그 시절 순수했던 열정과 흥(1960), 떡볶이 집에서 생긴 일(1970), 버스를 타고 신나게 달려보자(1980), 눈물의 상봉 등 콘서트를 통해 하나의 스토리를 완성, 감동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했다.

그 시절을 살아온 부모님들은 물론, 신나는 메들리로 젊은 세대의 흥까지 돋운 ‘생SHOW’는 크리스마스 이브답게 캐럴 메들리까지 선사했고, 최근 발매한 생각엔터테인먼트표 캐럴 ‘크리스마스엔’도 열창하며 연말 분위기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번 ‘생SHOW’에는 게스트 신유의 ‘나쁜남자’, ‘미안해서 미안해서’ 퍼포먼스 외 배우 손호준의 축하영상과 같은 날 전국투어 ‘아리스트라’ 대전 공연을 진행 중이던 김호중의 특별 생중계까지 연결되는 등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시간을 선물했다.

‘생SHOW’를 통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던 크리스마스 이브를 보낸 아티스트들은 마지막까지 ‘손에 손 잡고’, ‘사랑의 트위스트’, ‘오라버니’ 등 곡으로 퍼포먼스를 펼쳤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