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유튜브 채널 ‘나몰라패밀리 핫쇼’ 화면
사진= 유튜브 채널 ‘나몰라패밀리 핫쇼’ 화면


4년 만에 빛을 본 캐릭터 '다나카'. 개그맨 김경욱의 '부캐'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떡진 샤기컷 헤어스타일, 유창한 '한본어(한국어와 일본어)'를 하는 다나카를 연기하며 MZ세대들을 사로잡았다.

다나카의 콘셉트는 수년간 지목받지 못한 일본 호스트다. 처음 이 캐릭터가 주목받은 건 한 유튜브 쇼츠 영상. 영상 속 다나카는 다소 이상한 방법으로 한국 음식을 먹는다. 중독성 있는 말투가 화제가 됐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일본인'인 줄 알았다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다나카'를 김경욱의 연기가 자연스럽고 능청스러웠기 때문.
김경욱./ 사진= 김경욱 인스타그램
김경욱./ 사진= 김경욱 인스타그램
다나카를 연기하는 김경욱은 SBS 공채 6기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웃찾사'의 코너 '나몰라패밀리'로 이름을 알렸다. 바비킴의 동생 바보킴을 연기해 사랑받았다. 공개코미디로 다져진 탄탄한 연기력으로 '다나카'를 더욱 '다나카'답게 만들 수 있었다. 현재는 약 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나몰라패밀리 핫쇼'에서 활약하고 있다.

다나카가 유튜브 영상에 나왔다 하면 조회수가 터진다. 최근 다나카는 박명수, 이용진, 김대희, 김풍등과 협업했다. 다나카가 나온 영상의 조회수는 모두 100만회를 돌파했다. 특히 '튀르키예즈온더블럭'과 '꼰대희'에서는 조회수 200만을 넘어섰다.

부캐의 전성기다. 피식대학의 '한사랑 산악회', '05학번 이즈 백'부터 코미디언 이은지의 '길은지', 김해준의 '최준'까지 본캐가 아닌 하나의 캐릭터다. 다만 다나카는 부캐 열풍에 만들어진 캐릭터가 아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지난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다나카. 이날 MC 유세윤이 "단기간에 뜬 줄 알았는데 활동한 지 오래됐나"고 질문하자 김경욱은 "영상 댓글에 '이 짓거리를 4년 동안 했다'고 쓰여있다"고 답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반응이 없던 4년. 김경욱은 포기하지 않고 계속 '다나카'를 밀었다. 그는 "한국 속담 중에 '깨진 독에 물 붓기' 그 수준으로 반응 아예 없었다. 포기하고 싶을 때 많았지만 내가 하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재밌는데 왜 반응이 없을까' 하면서 하늘에 원망도 했다"며 "무안가를 하다가 중간에 지친 분들이 저를 보면서 언젠가 빛을 볼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얻었으면 좋겠다. 희망의 아이콘이 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같이 출연한 배우 안재욱은 녹화 내내 콘셉트를 유지하는 김경욱에게 감탄하기도. 안재욱은 "정말 놀란 게 사실 코미디라는 것이 아이디가 아무리 좋아도 연기력이 필요하다. 정말 연기가 어마어마하다. 꺾이지도 않고 지치지도 않고"라며 극찬했다.

관심을 받지 못했던 부캐 '다나카'를 4년 동안 꾸준하게 연기해 결국 전성기를 누리게 된 김경욱. 앞으로 그가 보여줄 다양한 연기와 콘텐츠가 기대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