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사진제공=팜트리아일랜드
김준수 /사진제공=팜트리아일랜드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일본 후지TV 'FNS 가요제'에 출연한다.

7일 소속사 팜트리아일랜드에 따르면 김준수는 이날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FNS 가요제'에서 일본 대표 뮤지컬 배우와 특별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선보인다. 이어 일본 인기 드라마 주제곡을 노래한다.
김준수 /사진제공=팜트리아일랜드
김준수 /사진제공=팜트리아일랜드
앞서 'FNS 가요제' 측은 홈페이지와 SNS 등에 한국과 일본의 뮤지컬 톱스타가 꿈의 공연을 만들 예정이라며 김준수의 출연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FNS가요제'는 후지TV의 대표 연말 음악 프로그램. 특히 김준수가 일본 연말 가요제에 출연하는 것은 지난 2009년 NHK '홍백가합전' 이후 약 13년 만이며, 솔로 아티스트로서 일본 음악방송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준수는 'FNS가요제'에서 뮤지컬 '엘리자벳' 넘버 '그림자는 길어지고'와 '모차르트!'의 '나는 나는 음악'을 이노우에 요시오와 함께 일본어로 노래한다. 각국의 대표 뮤지컬 배우가 함께하는 의미를 더하며 두 사람의 특급 만남에 후지TV 관계자들 역시 심혈을 기울여 이번 특별 기획무대를 준비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김준수는 내년 2월 26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토니 역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또한 오는 12월 23일부터 25일까지 단독 콘서트 '2022 XIA Ballad&Musical Concert with Orchestra Vol.8'를 개최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