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함소원 부부 / 사진=텐아시아 DB
진화·함소원 부부 / 사진=텐아시아 DB


방송 조작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방송인 함소원이 한국을 떠나 해외로 이사간다.

지난 3일 함소원은 "이삿짐 싸느라 일주일 동안 정말 바빴다. 정리할 것이 왜이리 많은지"라고 밝혔다.

이어 "#월드컵 #마지막골. 혜정이(딸) 재워놓고 다 같이 보다가 첫 골먹고 너무 화나서 방에 들어와 혼자 몰래 보다가 괴성 질렀다"며 "남편하고 다음 월드컵 땐 그 나라가 어디든 직접 비행기 타고 날아가 보러 가자고 했다. 어제의 감동이 아직도 끝나지 않아 우리 가족은 지금도 짐 싸면서 계속 마지막골 돌려보기 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박스로 가득한 집 안의 모습이 담겼다. 소파에는 함소원의 남편 진화와 베이비시터 이모가 앉아서 TV를 보고 있다.

이에 한 네티즌이 "언니 어디로 이사 가냐"고 묻자 함소원은 "일 년 쉬러 벳탐(베트남)과 방콕에 간다"고 밝혔다.

앞서 함소원은 지난달 "2023년은 휴식기를 가지기로 했다"며 "가고 싶은 나라 어디든 가서 살고 싶은 만큼 살기로 했다"고 알린 바 있다.

함소원은 2018년 18세 연하의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같은 해 딸을 출산했다.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을 통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지만, 방송 조작 논란으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최근 채널S ‘진격의 할매’에 출연하며 방송 복귀를 시도했지만, 여전히 여론은 싸늘한 상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