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케이 / 사진=텐아시아DB
러블리즈 케이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러블리즈 출신 케이(Kei)가 새 둥지를 찾았다.

2일 에이투지 엔터테인먼트(팝뮤직)는 "러블리즈 출신 케이와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혔다.

2014년 그룹 러블리즈로 데뷔한 케이는 'Ah-Choo(아츄)', 'Destiny (나의 지구)' 등을 비롯한 수많은 곡을 히트시키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솔로 앨범 'OVER AND OVER(오버 앤드 오버)'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OST에 참여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또한 '서른 즈음에', '태양의 노래', '데스노트', '엑스칼리버' 등의 작품을 통해 뮤지컬 배우로도 두각을 드러내며 다재다능한 탤런트를 증명했다.

에이투지 엔터테인먼트(팝뮤직) 측은 "케이와 새로운 인연을 맺게 돼 기쁘다.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가진 아티스트인 만큼 앞으로 다채로운 분야에서 인사드릴 예정"이라며 "케이의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에이투지 엔터테인먼트(팝뮤직)는 종합미디어 콘텐츠 기업 위지윅스튜디오의 자회사로 음반, 공연, 콘텐츠 제작,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총괄하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다. 가수 윤상을 비롯해 클래지콰이 프로젝트, 에일리(Ailee), 3인조 혼성 보컬 그룹 스웨이(SWAY), 배우 허규와 송주희(Alice), 신인 걸그룹 첫사랑(CSR), 인플루언서 유리사(YURISA) 등이 소속돼 있다.

특히 케이는 같은 소속사 식구인 윤상과 그의 레이블이자 프로듀싱 그룹인 '페이퍼모드(papermode)'가 제작하는 솔로 앨범을 준비 중이다. 또한 에이투지 엔터테인먼트(팝뮤직)에서 진행 중인 각종 드라마 OST 가창 및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 출연 등 다방면에서 많은 시너지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