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효린 인스타그램
/사진 = 효린 인스타그램


가수 효린은 머리채를 잡았고, 비비는 주먹을 쥐었다.
효린은 29일 가수 비비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효린은 비비의 머리채를 잡고 있고 비비는 금방이라도 주먹으로 효린의 얼굴을 때릴 듯한 기세다. 가요계 선후배인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과격한 포즈와 표정을 짓고 있어 보는 이들의 시선을 끈다.
이에 효린은 "아주 그냥 나쁜년 in MAMA 귀여워 비비"라고 적었다
한편 효린과 비비는 29일 오후 일본 교세라 돔 오사카에서 열린 ‘2022 마마 어워즈(2022 MAMA AWARDS)’에서 축하무대를 선보였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