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9 유태양, 최선을 다한 뮤지컬 '인간의 법정' "발전된 사람으로 찾아뵐 것"


그룹 SF9 유태양이 뮤지컬 ‘인간의 법정’ 마지막 공연까지 최선을 다했다.

유태양은 지난 9월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진행된 뮤지컬 ‘인간의 법정’에서 아오 역으로 활약하며 마지막까지 뜨거운 환호 속 공연을 마무리했다. 뮤지컬 ‘인간의 법정’은 조광희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인간과 로봇의 법정 공방을 다룬 SF 뮤지컬이다.

극 중 유태양은 주인 한시로의 주문에 따라 맞춤 제작되었지만, 결국 주인을 살해한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되는 안드로이드 로봇 아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유태양은 보다 풍부해진 감정 연기로 아오의 의식이 생성되기 전과 후를 디테일하게 표현해 많은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또한 폭넓은 음역대와 탄탄한 보컬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켰을 뿐 아니라, 적재적소에 어울리는 다채로운 퍼포먼스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데 한몫했다는 평이다.

소속사를 통해 유태양은 “뮤지컬 ‘인간의 법정’ 초연에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안드로이드와 인간의 대립이라는 소재는 먼 이야기 같으면서도 곧 우리가 마주할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그 호기심에 원작을 많이 참고하였고, 아오를 연기할 때마다 눈앞에 그 상황이 보이듯 몰입하며 무대에 임했다. 연기하기 쉬운 캐릭터는 아니었지만, 연습 과정에서 스스로 고민한 만큼 저에게 많은 영감을 준 캐릭터이자 작품이었다”라며 작품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운 점들을 바탕으로 더욱 발전된 유태양으로 찾아뵙겠다. 함께 이 작품을 준비해 올린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많은 도전을 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