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방은희 "각막 떨어져 실명, 장애 6급 판정…난 저주받은 사람인가"


[종합] 방은희 "각막 떨어져 실명, 장애 6급 판정…난 저주받은 사람인가"
배우 방은희가 실명으로 인한 장애 6급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방은희가 출연했다.

이날 방은희는 "생일만 되면 사건 사고가 생긴다. 어떤 생일에 디스크가 터졌다. 생일에 3년 연속 디스크가 터졌다. 얼굴 화상도 생일날 입었다. 화주를 마시려던 순간 얼굴에 불이 옮겨붙어서 3도 화상을 입었다. 다른 생일엔 손가락이 믹서기에 갈렸다. 그래서 나는 내가 저주받은 사람인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생일쯤에 늘 사고가 생겼다. 21살에 뮤지컬 주인공 오디션을 준비했다. 아버지가 여자는 안경 쓰는 거 아니라고 해서 중학생 때부터 렌즈를 꼈다. 연속 착용 렌즈라는 걸 일주일 꼈는데, 먼지 많은 곳에서 연습하고 잠 못 자고, 과로하면서 주인공으로 발탁됐다"고 말했다.

그는 "드디어 됐다 하고 렌즈를 뺐는데 애들이 소리를 지르더니 '은희야 너 눈에서 피나'라고 했다. 렌즈와 각막이 같이 떨어진 거다. 엄마와 안과에 갔는데 '당신 딸 양쪽 눈 실명입니다'라고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종합] 방은희 "각막 떨어져 실명, 장애 6급 판정…난 저주받은 사람인가"
이어 "아버지가 돈이 없었다며 양쪽 눈 다 실명했을 거다. 쌀알만한 약이 5000원이었다. 링거 반을 채워 맞고, 주사도 맞았다. 치료 덕에 한쪽 눈만 실명됐는데 지금은 시간이 지나서 물체도 구분하고 색깔도 구분한다. 장애 6급 판정받았다. 불편하지만 살아가지더라"라고 밝혔다.

방은희는 "우리 아들이 21살 때 넘어져서 얼굴을 다 다쳤다. 이가 인중을 뚫고 나오고, 얼굴이 다 갈렸다. 내 아들이 21살에 그러니까 나 때문인 것 같아 너무 미안했다"며 울컥했다.
[종합] 방은희 "각막 떨어져 실명, 장애 6급 판정…난 저주받은 사람인가"
오은영 박사는 "방은희 씨가 미신을 믿는 경향이 있는데, 의학적 관점으로 보자면 또 다르다. 토속 신앙을 믿는 분들은 '마가 끼었네'라고 하지 않나. 의학적 관점에서 보면 인간은 계절이 바뀔 때마다 바뀐 자연환경에 적응을 해야 한다. 조나 경조가 있는 분들은 대체로 사람들은 4월과 5월에 좀 뜬다"고 지적했다.

이어 "5월이라는 계절이 은희의 감정이 고양되는 시점인 것 같다. 감정이 뜨면 생각, 행동에 다 영향을 준다. 급해지고 충동적으로 변한다. 그 시점에 감정이 고양되면서 평소에는 그러지 않을 일도 하게 돼 사고가 발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은영 박사는 "경조증 상태에서 손을 잘 다친다. 감정에서 끝나지 않고 이 사람의 생활까지 영향을 주는 거다. 5월이 되면 감정이 고양되는 것 같다"고 방은희의 5월 사고 미스터리를 해결해줬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