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서하얀, 새로 이사한 7번째 집서 벌써 맞은 X-MAS "열흘 훌쩍"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집안 내에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했다.

서하얀은 24일 "벌써 열흘이 훌쩍 지난 home sweet home. 일찍 맞이한 메리 핑크마스"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하얀의 모습이 담겼다.
'임창정♥' 서하얀, 새로 이사한 7번째 집서 벌써 맞은 X-MAS "열흘 훌쩍"
서하얀은 한 달 빠르게 집 안 내에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해 시선을 끈다. 서하얀은 크리스마스트리를 꾸민 뒤 그 앞에서 조명을 켜고 셀카를 찍고 있다.

서하얀은 2017년 18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임창정과 결혼, 슬하에 아들 다섯을 두고 있다.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합류해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