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유튜브 채널 '할명수' 출격! 재치있는 입담으로 예능천재 입증


방탄소년단(BTS) 진이 박명수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하여 타고난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는 '53살 인생 처음... 친해지고 싶은 남자가 생겼다. 방탄소년단 진(Jin) X 명수 친해지길 바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방탄소년단 진, 유튜브 채널 '할명수' 출격! 재치있는 입담으로 예능천재 입증
박명수가 진에게 '야.. 반갑다'라고 인사하자 진은 '잘생겼죠?'라며 너스레를 떨어 박명수가 '해볼 만하다. 시작이 좋다. 툭툭 던지는 게 느낌이 좋다.'라며 감탄했다.

공식적인 만남은 처음이지만 8년 전 우연히 공항의 화장실에서 만났던 이야기로 대화를 시작했다.


또 박명수는 진의 출연에 의문을 품으며 "할명수에는 왜 나왔느냐"라고 물어봤고, 진은 "예능에 나오고 싶었다, 형님과 만나고 싶었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미지 관리에 대해 물어본 박명수에게 진은 "이미지가 어디 있나, 방탄소년단은 친근해서 뜬 거다, 언제 어디서나 최선을 다하는 게 진정한 슈퍼스타가 아닌가"라는 대답을 하며 진정한 스타의 아우라를 드러냈다.
방탄소년단 진, 유튜브 채널 '할명수' 출격! 재치있는 입담으로 예능천재 입증
진과 박명수는 서로의 얼굴을 그려주기도 하고 젠가를 뽑아 미션을 진행하며 친구에 대해 깊게 알아가는 우정 게임을 이어갔다.

상대방의 개인기를 배워보며 쪼쪼 댄스 추기, 신박한 하트 보여주기, 친구 공주님 안기 해주기, 아재 개그 배틀, 닌텐도 테니스 치기 등 여러 게임으로 서로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졌다.

또 이미 ‘명중만’으로 유명한 박명수는 진의 사진을 찍어 줬고 진이 포즈를 취하자 '그냥 끝이다. 다 알아서 한다. 끝났다' 고 감탄하며 진의 프로다움을 칭찬했다. 사진을 확인 한 진은 “진짜 잘 찍으신다”며 만족함을 드러냈다.
방탄소년단 진, 유튜브 채널 '할명수' 출격! 재치있는 입담으로 예능천재 입증
박명수가 찍은 사진은 할명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와 할명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되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명중만이 사랑과 정성으로 찍어준 첫 번째 월드 와이드 베프 진 , 얼굴이 축제다 축제야 석진아!!!'라는 글로 진의 외모를 칭찬했다.

진이 알제이 인형과 강아지 카라를 안고 있거나, 흑백 화면 속에서 카메라를 응시하는 사진은 화보라고 해도 믿을 만큼 완벽한 퀄리티를 자랑했다.


공개된 진의 영상은 8일 13시 기준 124만 조회 수를 넘기며 인기 급상승 동영상 2위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앞서 공개된 예고편 또한 인기 급상승 동영상 10위에, 진이 출연한 런닝맨이 인기 급상승 동영상 7위에 올라있어 진의 파급력을 실감케했다.
방탄소년단 진, 유튜브 채널 '할명수' 출격! 재치있는 입담으로 예능천재 입증
팬들은 “박명수와 석진이 캐미 완전 찰떡이다”, “석진이가 쪼쪼댄스 추니까 너무 귀엽다”, “사진 찍는 박명수님도 찍히는 석지니도 완벽 그 자체”, “너무 재미있어. 비하인드도 너무 궁금해! 제작진분들 제발 비하인드 풀어주세요”, "할명수 입덕도 생기겠다. 석진이 매력은 끝이 없나 봐", "할명수 구독, 좋아요로 혼쭐 내줘야겠다. 너무 재밌었어요", “ 석진이 예능감 너무 좋다. 예능프로에서 많이 볼수 있으면 좋겠어” 등의 반응으로 진의 출연을 환영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