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일상 사진+ 노래추천'..팬들과 로맨틱한 추억쌓기


방탄소년단 뷔가 가을 끝자락에서 팬들에게 아름다운 가을풍경과 일상을 노래 추천과 함께 선사해 팬들을 즐겁게 했다.

8일 뷔는 인스타그램스토리에 다양한 일상이 담긴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즐겨 듣고 있는 노래를 공유했다.

뷔는 “아미 가을이 지나가 버리기 전에 추천곡 들고 왔어요”라는 글과 함께 첫 번째 추천곡으로 강허달림의 ‘꼭 안아주세요’를 선정했다. 신촌 블루스의 보컬로 활동한 바 있는 강허달림은 ‘한국 블루스계의 디바’로 불린다.

이어진 다음 사진에는 뷔는 낙엽이 뒹굴고 단풍잎이 붉게 물들어 가을 냄새가 물씬 풍기는 배경 앞에서 모자를 착용하고 베이지계열의 카디건과 슬랙스를 입고 아래를 응시하고 있다. 얼굴이 모자에 반쯤 가려졌지만 날렵한 턱선, 높은 콧대의 조각상 같은 비주얼은 감출 수 없었다.

이어 피비 브리저스(Phoebe Bridgers)의 ‘Scott Street’의 어쿠스틱한 기타연주와 피비의 투명한 목소리가 유리창에 뷔가 그린 귀여운 그림과 어우러져 뷔의 소년감성에 팬들을 미소 짓게 했다.

뷔의 다음 추천곡인 크리스찬 쿠리아 (Christian Kuria)의 ‘Deep Green’, 따스하고 감미로운 보컬과 몽환적인 신스팝 사운드가 그린 위에 서있는 뷔를 부드럽게 감싸며 흘러나왔다. 그린 위에서 깊은 생각에 잠긴 듯 진지한 표정을 짓고 있었지만, 모자를 깊게 눌러쓴 개구쟁이같이 귀여운 모습은 팬들의 심장을 부여잡게 했다.
자연조형물로 가을분위기가 연출된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뷔가 모자를 입에 물고 브이를 그리며 카메라를 지그시 바라보는 사진 배경에는 뷔의 자유로운 모습에 맞는 영국 록 밴드 로버스(Robbers)의 ‘the1975’가 흘러나와 뷔는 사진에 찰떡같이 어울리는 선곡 센스를 뽐냈다.

노을이 지는 밤하늘을 배경으로 뷔는 요즘 매일 듣고 있는 노래라며 일렉트릭 사운드가 돋보이는 몽환적이고 로맨틱한 분위기의 시가렛애프터섹스(Cigsaftersex)의 ‘Sweet’를 소개했다.

뷔는 마지막으로 “끝 감기 조심하세유”라며 팬들의 건강을 챙기는 섬세하고 다정한 성격은 팬들을 감동시켰다. 차가우면서도 어두운 바이브가 흐르는 오마 아폴로의 ‘Evergreen’에 어울리는 흑백 필터 영상에서 뷔는 어지러운 흑백필터를 뚫고 나오는 클래식한 미남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음악 스펙트럼이 넓은 것으로도 유명한 뷔가 추천한 곡들은 포크, 락, 블루스, 재즈 등 다양한 장르로 이 가을, 팬들의 감성을 풍성하게 채우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