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밀스 / 사진=텐아시아DB
던밀스 / 사진=텐아시아DB


래퍼 뱃사공의 불법 촬영, 유포 피해를 받은 던밀스의 아내 A 씨가 여전한 고통을 호소했다.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해자에게 사랑이나 이해를 들먹이며 수용하기를 바라지만 이는 어불성설이다"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심지어 가해자가 끝까지 엿을 먹이는데… 가해자 편을 드는 사람들 그리고는 남들 앞에서 의식 있는척 하는 사람들 진짜 악마 같다"라며 "나는 언제까지 살 수 있을까. 끝까지 살고 싶다 정말"라고 토로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죽고싶다’라는 생각이 자꾸만 든다. 내가 죽어야 해결이 될 것 같다. 마치 내가 이 모든 일의 원흉이라는 듯한 표정들, (던)밀스 오빠한테 상처주는 주변인들…"이라는 글귀가 담겨있다.

또 "나를 성희롱한 그들을 살리겠다며 가족이라며 밀스 오빠한테 상처주고 했던 말과 행동들. 잊을 수가 없다. (던)밀스 오빠가 스스로 얼굴을 때리고 힘들어 하고 분노하고 울고 그런 것들이 너무 자책감 죄책감이 느껴지고 힘이 든다"라며 "내가 다 유서에 적어놓고 사라져야 죄책감이라는 걸 느낄까? 다 내잘못인가?"라고 고백하기도.

한편, 뱃사공은 A 씨를 불법촬영하고, 지인들에게 유포했다는 혐의로 최근 검찰에 송치됐다.
뱃사공 / 사진=텐아시아DB
뱃사공 / 사진=텐아시아DB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