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팬들, 나무심기·국립신장재단 등 기부 문화조성에 다각도 노력


방탄소년단(BTS) 지민의 선한 영향력을 이어받은 팬들이 끊임없는 기부 프로젝트 실천으로 모범적 팬덤 기부 문화를 이끌어가고 있다.

지민의 생일을 축하하며 인도네시아 팬들이 산림녹화 활동을 지원하는 기금 마련 단체 링덩기후탄(Lindungihutan)을 통해 총 200그루의 나무를 심을 수 있는 기부금을 기탁했다.

인도네시아 팬들은 지민의 생일 기념으로 해안 재난의 천연 방어막 역할을 하는 맹그로브 숲 조성을 위해 2020년 8735그루, 2021년 1만 5000그루의 맹그로브 나무를 심기를 실천했으며 3년째 이어진 프로젝트로 자연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최근 필리핀에서 '팽(Paeng)'으로 불린 태풍 날개로 큰 피해를 입은 희생자들을 위해 현지 팬들도 나섰다. 필리핀 팬들은 자선 단체 카리타스 마닐라(Caritas Manila)를 통해 모금 프로젝트가 마감되는 10월 31일 지민의 이름으로 기부금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또 매년 발생되는 베트남 중부 지역의 폭풍과 홍수로 인한 익사 사고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자선 프로젝트인 '지민의 책장'(Book shelf)일환으로 현지 Quang Ngai의 학생들에게 300개의 구명조끼를 기증했다.

이에 앞서 베트남 팬들은 "재능 있고, 고귀한 마음씨로 정을 나누고 베푸는 한국 최고의 아티스트 중 하나인 지민에게 영감을 받았다"라고 밝히며 어려운 환경의 현지 학생들 15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해 미래 인재 육성에도 힘쓰고 있다.

아시아 팬들 또한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이기 때문에 항상 사랑받고 잘 지원되어야 한다"라며 친절하고 착한 마음의 지민에게서 영감을 받았다는 뜻을 밝히고 지민의 생일 기념 13번째 기부 프로젝트로 베트남 어린이 2명의 학비와 식비를 1년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환자를 지원하기 위해 지민의 이름으로 싱가포르 국립신장재단(National Kidney Foundation)에 매월 기부되는 라이프 드랍스(Life Drops) 가입을 통한 기부 선행으로 지민을 향한 특별한 사랑을 전했다.

지민의 생일 당일인 13일 뿐만 아니라 10월은 팬들에게 1년중 가장 소중한 달로 한달동안 이어지는 짐토버(Jimin+October) 축제를 통해 31일 마지막날까지 국경과 인종, 언어 장벽을 넘어 선한 영향력의 물결을 이루는 훈훈한 기부 소식으로 지구촌 곳곳에 감동을 안겼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