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개그계의 지드래곤' 이진환, 셰프되고 한달에 2000만원 순이익('근황올림픽')


[종합] '개그계의 지드래곤' 이진환, 셰프되고 한달에 2000만원 순이익('근황올림픽')
개그맨 이진환이 셰프로 변신했다.

28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이진환을 만나다] MBC 신인상 휩쓸고 돌연 잠적한 허무개그 개그맨 근황, 순이익 2천 역삼동 오마카세 셰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진환은 허무개그로 인기를 끈 과거를 떠올리며 "하루는 버스에 탔는데 뒤에 여중생들이 '어제 허무개그 봤냐? 웃겨 죽는 줄 알았다'고 말하는 걸 듣고 소름이 돋았다. 내릴 때 '어 그래' 하고 말했더니 난리가 났더라"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당시 저는 지드래곤이었다"며 "갓 스무살이었는데 돈 쓰는 게 통제가 안 됐다. 차도 다 타봤다. 씀씀이가 커졌는데 시간이 지나니 일이 줄어들더라. 인기가 평생 갈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이진환은 백상예술대상 인기상, MBC 연예대상 신인상까지 휩쓸며 이름을 알렸지만, 어느순간 돌연 개그맨 생활을 그만두고 모습을 감췄다. 그는 "개그를 하다보니까 어느순간 '이 길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후배들이 너무 웃긴애들이 많더라. 능력도 있고 끼도 많고. 선배님들도 마찬가지고. 남을 못웃기겠더라"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전 재산이 1200만 원 있더라. 작은 포장마차를 차렸다. 회 포장마차인데, 강남에서 제일 저렴한 횟집으로 대박이 났다. 월세가 90만 원인데 하루에 150만 원씩 벌었다. 권리금도 없는 상권에 들어가서 권리금을 받고 팔았다"라고 했다.

이후 이진환은 일식을 더 세세하게 배워 오마카세 가게를 차렸다며 “4년 6개월간 포장마차를 운영하면서 혼자 일식을 공부했다. 모든 종류의 회를 잡아보고 숙성시켜봤다. 저만의 데이터가 다 있다”고 자부했다.

또 그는 "어느정도 벌었으니 즐기면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루에 네 테이블만 받지만 한달에 1500만원에서 2000만원까지 순수익으로 가져간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지금은 셰프로서 맛있는 음식을 자신있게 손님들하넽 주는게 훨씬 즐겁다. 그 성취감이나 희열은 예전에 개그맨으로 활동했을때 아이디어 내고 방송에서 웃겼을때보다 더 크다"면서 "예전에 개그맨 했던 이진환인데 지금은 셰프로 잘살고 있다. 길에서 보면 알아봐주시고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건넸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