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어스 레이븐 / 사진=텐아시아DB
원어스 레이븐 / 사진=텐아시아DB


양다리, 전 여자친구 협박 논란에 휩싸인 원어스 레이븐이 결국 팀을 탈퇴했다.

원어스 소속사 RBW 측은 27일 "해당 이슈 관련해 당사자인 레이븐은 원어스 멤버들 및 팬들에게 끼치고 있는 피해들을 우려해 자진 탈퇴 의사를 전달했다. 소속사는 레이븐을 비롯한 원어스 멤버들과 신중한 논의를 한 끝에 자진 탈퇴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다. 따라서 레이븐은 금일 자로 원어스에서 탈퇴한다"고 알렸다.

이어 "레이븐 탈퇴와는 별개로 사실 확인 중 레이븐 관련 유포 글에 거짓된 사실 및 악의적 편집을 발견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소송을 통해 명백한 사실관계를 밝힐 예정이다"이라고 전했다.

또한 "회사와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하고 악의적인 비방 댓글 등에 대해서는 엄정한 법적 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다. 유포 글 사실 여부와 무관하게 당사 역시 아티스트 관리에 미흡했던 부분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레이븐의 '사생활 논란'은 지난 14일 한 커뮤니티 게시글로부터 시작됐다. 게시글을 작성한 A 씨는 자신을 레이븐의 전 여자친구라 밝히며 일본을 방문했을 당시 원나잇(하룻밤을 보내는 일)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교제 과정에서 수시로 자신의 집을 드나들었고, 다른 여성과 만나기도 했다고 알렸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