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민♥' 조예영, '돌싱3' 후 본격 방송계 진출 욕심→프로필 공개 "기회 잡을 것"


'한정민♥' 조예영, '돌싱3' 후 본격 방송계 진출 욕심→프로필 공개 "기회 잡을 것"
사진=조예영 인스타그램
사진=조예영 인스타그램
조예영이 쇼호스트 일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조예영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음... 안 궁금하신 분들은 제 피드가 불편하실수도 있는데요. 많이들 물어보셔서요. 하핫. 살짝 제 사담?여담?을 하자면"이라며 자신의 꿈에 대한 글을 올렸다. 그는 "저는 어릴 때부터 배우가 꿈이였고 10대 때부터 10년 넘게 꿈을 위해 차근차근 열심히 연기 활동 했었어요. 중간에 연기 가르치는 일도 했었구요. 꿈을 포기하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난 뭐하고 살지. 뭘 할 수 있지. 막막했어요. 삶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러다 쇼호스트라는 직업을 알게 됐고 막 이 직업의 선호도가 높아질 때 쇼호스트에 지원했었어요. 그래도 최종 전까진 붙었었는데. 안됐구요. 슬프거나 낙담하고 그러진 않았어요. (이미 어릴 때 오디션 많이 떨어져봐서 내성이 생겼다고나 할까요)"라고 전했다.

조예영은 "준비할 때 찍었던 프로필 몇 개 올려보아요"라며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각 회사마다 원하는 이미지가 다르고 방송 메이크업도 다 달라요. 이상할 수 있지만 사람 기준이 다 다르잖아요. 그래도 제 사진으로 프로필 수업도 했다고 들었어요. 괜히 뿌듯"이라고 전했다. 이어 "연기 다시 해라, 쇼호스트 하는 거냐 물어봐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두서 없이 긴 글 적어봤어요. 기회가 주어지면 성실히 뭐든 할 것이고 그 기회를 잡을려구요. 그리고 도전할거구요. 열심히 살겠다는 다짐이였어요"라며 의욕을 보였다. 또한 "#조예영 #예영일대기 #늘내편 #가족 #감사 #내가말하고하는건 #믿고응원하는 #또다른내편 #한정민 #고마워 #또감사 #감사하며살기 #화이팅"이라고 해시태그를 달며 의지를 드러냈다. 한정민은 "예영아 나는 항상 너 편인거 알지? 무엇을 어떻게하든 너만 좋으면 나도 좋은거야. 열심히 살자"라며 응원의 댓글을 달았다.

4살 연상연하 커플인 조예영, 한정민은 MBN '돌싱글즈3'을 통해 만나 장거리 연애 중이며, 내년에 재혼할 계획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