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TFN 시안, 돌발성난청으로 활동중단…8인 체제 활동


그룹 TFN의 시안이 돌발성 난청으로 활동을 중단한다.

MLD엔터테인먼트는 24일 "멤버 시안이 돌발성 난청 증상으로 인해 어지러움과 두통을 호소하여 오는 26일 공개될 미니앨범 'BEFORE SUNRISE Part. 4' 공식 활동에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고 알렸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판단하에 시안의 건강 회복에 집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분간 TFN은 8인 체제로 활동에 임할 예정이다.

MLD는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 끼쳐 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당사는 아티스트의 충분한 휴식과 건강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하 MLD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MLD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TFN(티에프앤)을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TFN 시안의 건강 상태 및 이에 따른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하여 안내드리고자 합니다.

멤버 시안이 돌발성 난청 증상으로 인해 어지러움과 두통을 호소하여 오는 26일 공개될 미니앨범 'BEFORE SUNRISE Part. 4' 공식 활동에 함께하지 못하게 됐습니다.

당사는 아티스트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판단하에 시안의 건강 회복에 집중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당분간 TFN은 8인 체제로 활동에 임할 예정입니다.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한 결정에 대해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립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 끼쳐 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당사는 아티스트의 충분한 휴식과 건강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