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프 로렌이 럭스 프라이빗 이벤트를 서울 성수동 AP AGAIN에서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랄프 로렌의 럭스 라인인 랄프 로렌 퍼플 라벨(Ralph Lauren Purple Label), 랄프 로렌 컬렉션(Ralph Lauren Collection) 그리고 랄프 로렌 워치 앤 파인 주얼리(Ralph Lauren Watches & Fine Jewelry)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이벤트 였다.

랄프 로렌 퍼플 라벨은 최상의 소재로 이탈리아 생산 핸드메이드 맞춤복을 선보이는 브랜드로 지적인 아름다움과 세련된 느낌을 선사하는 랄프 로렌의 최고급 라인이다. 랄프 로렌 컬렉션은 퍼플 라벨과 더불어 전 세계에서 모인 최고급 소재로 만들어진 여성복의 럭셔리 라인이다. 2008년에 출시된 랄프 로렌 워치 앤 파인 주얼리 컬렉션은 최고의 기술을 사용해 수작업으로 제작된 주얼리 컬렉션과 랄프 로렌의 상징적인 이미지에 스위스 제조 무브먼트를 탑재한 타임피스를 전개하고 있다.

이번 행사를 빛내기 위해 가수 겸 배우 크리스탈, 배우 소지섭, 고수, 그리고 모델 박성진, 김원중, 신현지 및 박희정이 참석했으며, 각각 랄프 로렌 퍼플 라벨과 랄프 로렌 컬렉션 2022 프리-폴, 폴 제품을 선보였다.

크리스탈, 신현지, 박희정이 착용한 랄프 로렌 컬렉션은 우아하면서도 현대적인 여성의 미를 표현하며 랄프 로렌의 헤리티지를 보여주고자 한다. 세련된 블랙 앤 화이트 컬러 팔레트에 우아한 디테일을 더한 프리-폴 컬렉션과 랄프 로렌의 빈티지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받아 재해석된 로맨틱 무드의 폴 컬렉션은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는 클래식의 세계를 선사한다.

크리스탈, 신현지, 박희정이 착용한 랄프 로렌 컬렉션의 아이코닉 웰링턴 백은 정교하면서도 클래식한 조화를 이룬다. 랄프 로렌을 상징하는 승마 모티브 중 하나인 스터럽의 윤곽을 가방의 실루엣과 버클로 표현했으며 현대적인 디자인의 숄더백, 크로스 보디 백 그리고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닥터 백까지 다양한 컬러와 길이, 패턴으로 소개되어 자유롭게 연출이 가능하다.
랄프 로렌은 이번 이벤트에서 남성과 여성 워치 및 아이코닉한 실루엣을 자랑하는 이퀘스트리언 주얼리 컬렉션을 선보였다. 스털링 실버, 18K 로즈 골드 또는 다이아몬드가 파베 세팅된 펜던트의 주얼리는 랄프 로렌만의 클래식함과 우아함을 새롭게 표현했다.

국내 유일한 랄프 로렌 퍼플 라벨 매장은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 4층에서 만나 볼 수 있으며, 랄프 로렌 컬렉션의 단독 매장은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만나 볼 수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시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