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구독자 117만명' 강민경, 가스레인지만 2700만원…억대 매출 인증


[종합] '구독자 117만명' 강민경, 가스레인지만 2700만원…억대 매출 인증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주방을 재단장했다.

최 강민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걍밍경'을 통해 '누수로 집 갈아엎은 민경씨의 사연…'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강민경은 "지금 굉장히 멀쩡해 보이지만 얼마 전에 큰일을 치렀다"며 "무려 한 달 동안 집을 나와서 레지던스에서 생활했다"고 밝혔다.

강민경은 영상 댓글을 통해서도 “부엌에서 물이 새서 겸사겸사 이것저것 고쳤습니다”라고 주방 공사에 들어갔음을 알렸다.

강민경은 “누군가가 그곳에서 생활하기엔 힘든 상황이었다”며 “혼자 마인드 세팅을 열심히 했다. 부엌이 일단 그렇게 된 김에 리모델링한다 생각하고 레지던스에서 열심히 살아보겠다”고 밝힌 바 있.

강민경은 새 단장한 부엌을 소개하면서 가스레인지와 오븐, 주방의 상판까지 모두 바꿨다고 전했다. 그는 "제가 집에서 요리를 자주 해 먹는 사람으로, 로망 중의 로망이 하나 있었다"며 "늘 갖고 싶었던 것이 있었다. 바로 이놈이다"라고 새로 설치한 가스레인지를 자랑했다.

또 "이걸 설치하면서 상판도 갈았다. 이렇게 좋은 오븐이 생겼는데 베이킹을 안 할 수 없지 않나. 그래서 스테인리스 상판으로 갈았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의 가격은 무려 2700만 원대. 강민경은 "이게 진짜 멋있는 게 뭐냐면 아래 오븐이 있다. 고급 레스토랑에서 식기 데워주지 않냐. 식기를 데울 수 있다"고 행복해했다.

끝으로 “근데 다시 제 집을 되찾아서 너무 기분 좋다”며 “누수가 결코 헛된 누수가 아니었다고 합리화를 하며 다독이려 한다”고 덧붙였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